실시간 뉴스



의협, 총선 결과에 "정부에 내린 심판, 이것이 진짜 여론…의료계 요구 받아들일 때"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여당이 패배하자 '국민 여론'을 언급하며 의대 정원 증대 등 문제를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의협 비대위는 12일 서울 용산 의협 회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번 총선에서 보여준 국민의 심판은 사실상 정부에 내린 심판"이라고 단호히 평가했다.

김성근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 언론홍보위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의대정원 증원 저지를 위한 비대위 브리핑에서 4.10 총선 결과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성근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 언론홍보위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의대정원 증원 저지를 위한 비대위 브리핑에서 4.10 총선 결과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또 "국민들은 투표를 통해 포퓰리즘 정책인 의대 증원과 필수 의료 패키지의 추진을 즉각 중단하고, 원점에서 의료계와 함께 논의할 것을 요구했다. 정부는 편향된 조사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가짜 여론이 아닌 선거를 통해 증명된 진짜 여론을 받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의료 파국의 시계를 멈추고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켜낼 수 있도록, 의료계의 요구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일 때가 됐음을 인정하길 바란다"고도 했다.

아울러 "정부가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와 의대 정원 2000명 증원안을 발표했을 때 정책 추진의 명분은 바로 국민 찬성 여론이었다"며 "객관적이고 논리적인 근거를 들어 이를 반대했던 의사들을 밥그릇 챙기기에 급급한 파렴치한 세력으로 매도했다"고도 주장했다.

의대증원에 반발한 전공의들의 집단사직에 이어 교수들도 집단행동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사진은 지난달 8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근무중인 의사들의 모습. [사진=뉴시스]
의대증원에 반발한 전공의들의 집단사직에 이어 교수들도 집단행동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사진은 지난달 8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근무중인 의사들의 모습. [사진=뉴시스]

비대위는 "업무개시명령과 진료 유지명령을 포함한 갖가지 명령들을 남발하며 공권력을 남용, 전공의들을 굴복시키려 했고 의협 비대위의 지도부를 고발하면서 무리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진정성 있는 대화를 할 의지가 있다면 의협 비대위 지도부와 전공의들에게 무리하게 내린 각종 명령과 고발, 행정처분 등을 모두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김동현 기자(rlaehd3657@inews24.com)

2024 iFORU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의협, 총선 결과에 "정부에 내린 심판, 이것이 진짜 여론…의료계 요구 받아들일 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