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대구시, 빅데이터 활용 위기가구 발굴 효과 톡톡


공공요금 연체가구 조사, 2023년 총 1만790가구 발굴·지원
이달부터 군위군 연체가구 정보 추가 확보, 위기가구 조사 확대

[아이뉴스24 이창재 기자] 대구광역시(시장 홍준표)는 지난 한 해 동안 전기·가스·수도 등 공공요금이 2개월 이상 연체된 가구의 정보를 제공받아 실태조사를 통해 위기가구를 발굴하는 사업을 추진해 총 1만790가구를 발굴·지원했다고 3일 밝혔다.

대구시가 지역특화형으로 추진하고 있는 위기가구 발굴 사업은 일상생활 속 위기를 감지할 수 있는 전기·가스·수도요금 연체정보 등 빅데이터를 신속히 파악해 읍·면·동에 연계 후 사회복지직 공무원의 방문조사를 통해 위기가구로 확인될 경우 즉시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구시청 산격청사 전경 [사진=대구시]
대구시청 산격청사 전경 [사진=대구시]

이번 사업을 위해 2022년 10월에 한국전력 대구본부, 대성에너지(주), 대구상수도사업본부와 ‘위기정보 빅데이터 공동활용 업무협약’을 체결고 2022년 11월부터 매달 2개월 이상 공공요금 연체가구 정보를 제공받아 위기가구 발굴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 한 해 동안 총 33만6553건의 연체가구 정보를 확보해 그중 2가지 이상 연체 중인 1만2507건의 위기 의심가구를 추출, 읍·면·동 조사를 통해 총 1만790건의 위기가구를 발굴·지원했다.

위기가구를 지원한 내용은 기초생활보장 381건, 긴급복지 251건, 기타 공공서비스 398건, 민간서비스 1514건, 상담 및 정보제공 8246건 등이다.

월별 위기가구 발굴 건수를 분석해 보면, 연초 1~3월에는 월평균 공공요금 연체정보가 4만7490건, 그중 위기가구는 월평균 2120건이 발굴됐지만, 연말 10~12월에는 월평균 공공요금 연체정보가 1만5020건, 그중 위기가구는 월평균 266건이 발굴되는 등 이번 사업의 효과로 지역의 위기가구가 상당히 감소했음을 알 수 있다.

아울러 지난해 군위군이 편입됨에 따라 이달부터는 군위군 지역의 공공요금 연체가구 정보를 추가로 확보해 위기가구 발굴 사업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정의관 대구시 보건복지국장은 “앞으로도 빅데이터를 활용한 위기가구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 어려운 이웃을 더 빨리 찾아내고 더 두텁게 지원할 수 있도록 시민들의 관심과 제보를 당부드린다”면서 “생계가 어려운 분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나 보건복지상담센터 129번으로 도움을 요청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대구=이창재 기자(lcj123@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대구시, 빅데이터 활용 위기가구 발굴 효과 톡톡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