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전공의·의대생 64% 의대 정원 감축, 32% 유지"


"복귀 미루는 이유, '의사 악마화'에 환멸"
"복귀 조건, 의대증원·필수의료패키지 백지화"
"현실적으로 복귀할 전공의·의대생 없을 것"

[아이뉴스24 최란 기자] 전공의와 의대생 96%가 의과대학 입학 정원을 '줄이거나 현행대로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성모병원에서 사직한 전공의 류옥하다 씨가 2일 서울 광화문 센터포인트에서 젊은의사(전공의·의대생) 동향조사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전성모병원에서 사직한 전공의 류옥하다 씨가 2일 서울 광화문 센터포인트에서 젊은의사(전공의·의대생) 동향조사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사직 전공의 류옥하다 씨는 2일 서울 종로구 센터포인트에서 지난달 29일부터 전날까지 4일간 전공의 1만 2774명과 의대생 1만 8348명 총 3만 1122명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여론조사 '젊은 의사(전공의·의대생) 동향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중 응답자 1581명 가운데 64.1%(1014명)는 '한국 의료 현실과 교육환경을 고려할 때 의대 정원을 감축해야 한다'고 답했고 31.9%(504명)는 '기존 정원인 3058명을 유지해야 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증원해야 한다는 답변은 4%(63명)에 불과했다.

차후 전공의 수련 의사가 없다고 밝힌 젊은 의사는 33.6%(531명)로 나타났다. 그 이유로는 '정부와 여론이 의사 직종을 악마화하는 것에 환멸이 났기 때문'(87.4%), '정부가 일방적으로 의대 증원 및 필수 의료 패키지를 추진했기 때문'(76.9%), '심신이 지쳐서'(41.1%) 등을 꼽았다.

수련 의사가 있다고 밝힌 의사를 대상으로 전공의 수련을 위해 선행되어야 하는 조건을 물어본 결과 '의대 증원·필수 의료 패키지 백지화 (93%·복수 응답) '구체적인 필수 의료 수가 인상'(82.5%) '복지부 장관 및 차관 경질'(73.4%) '전공의 근무시간 52시간제 등 수련환경 개선'(71.8%) 등이 이유로 꼽혔다.

한국 의료의 문제점으로는 '현실적이지 않은 저부담 의료비'(90.4%·복수 응답)가 가장 높게 나타났고, 이어 '비인간적인 전공의 수련 여건'(80.8%), '응급실 및 상급종합병원 이용의 문지기 실종'(67.0%), '당연지정제'(62.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날 류옥 씨는 "대통령님은 어제 담화에서 비과학적이고 일방적인 2000명 증원을 고수하겠다고 하셨고 이런 상황에서는 앞선 동향 조사가 보여주듯 현실적으로 복귀할 수 있는 전공의와 학생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픈 사람은 반드시 치료받아야 한다. 의료체계를 일방적으로 훼손하는 정부와 달리 저희는 환자분들의 불편함과 불안을 해소하고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대안을 제시하고 실천해 보려고 한다"며 "사직한 개인 전공의들이 주축이 돼 휴학 의대생, 교수,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가 머리를 맞댔고, NCTP를 이번 주 내로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NCTP(Nationwide Cancer/Choronic disease Triage Project)는 전국의 암이나 만성질환 등 아급성환자를 분류해 위험도를 분류하고 평가하는 체계다.

류옥씨는 이어 "우린 병원을 떠난 것이지, 결코 환자 곁을 떠난 것이 아니다"라며 "젊은 의사들은 환자들과 연대할 것이다. 약자와 약자가 뭉쳐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덧붙였다.

/최란 기자(ra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전공의·의대생 64% 의대 정원 감축, 32% 유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