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홍준표 "내 조언 무시한 이준석 판단 애석…조국에 가로채기 당해"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이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와 개혁신당을 향해 "아직까지 속단은 이르지만 이준석 대표의 판단은 참 애석하다"고 평가했다.

홍준표 대구시장과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 [사진=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과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 [사진=뉴시스]

홍 시장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해 11월경 이준석 대표에게 '내년 선거는 극단적인 좌우 대결이 되기 때문에 제3지대가 설 자리가 없다"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그대로 갈 수밖에 없을 것이니 비례대표 정당으로 가라고 조언했다"고 적었다.

비례정당에 주력하려고 권한 이유에 대해 홍 시장은 "최소한 7~8석은 할 것이고 이 대표도 국회에 수월하게 등원하고 차기 대선 캐스팅 보트도 쥘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역구에 출마할 경우)이 대표뿐만 아니라 이 대표가 속한 당의 후보들이 당선될 곳은 전국 어디에도 없다는 말을 했다"며 "그 조언을 이 대표가 무시했는데 지금 조국혁신당이 그것을 실행하면서 지민비조로 민주당 파이를 키우고 있다"고 했다.

홍 시장은 이어 "우리가 그걸 할 수 있었는데 조국혁신당에 가로채기 당했다"며 "그 바람에 빛이 바랜 건 한동훈과 이준석"이라고 덧붙였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홍준표 "내 조언 무시한 이준석 판단 애석…조국에 가로채기 당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