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안덕근 산업부 장관 "HBM 등 첨단 반도체의 수출 확대를 적극 지원"


21일 SK하이닉스 용인 반도체 일반산단 현장방문해 간담회 열어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SK하이닉스 용인 반도체 일반산단(이하 클러스터)을 21일 방문했다.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1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SK 하이닉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일대를 방문해 관계자로부터 공사 진행 현황 등을 듣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1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SK 하이닉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일대를 방문해 관계자로부터 공사 진행 현황 등을 듣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는 2019년 조성계획 발표 후 인·허가 문제로 개발이 지연됐지만, 지난 2022년 11월 당·정·지자체·기업간 상생협약이 체결돼 사업이 본 궤도에 올랐다. 1기 팹(Fab) 부지는 약 35%의 공정률을 보이며, 현재 부지 조성 공사가 차질 없이 진행 중이다. 2046년까지 120조원 이상 투자를 통해 총 4기 팹 구축을 목표로, 내년 3월에는 생산 팹 1기가 착공될 예정이다.

이날 기업 간담회에서 안 장관은 인프라의 적기 구축, 초격차 기술 확보 및 수출 확대 지원, 반도체 소부장·팹리스 생태계 강화를 약속했다. 산업부는 클러스터 내 인프라 구축을 지원하고자 지난 2월 전력공급 전담반(TF)을 발족했다. 올해 3월까지 반도체 등 첨단특화단지 지원 전담부서 설치와 '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종합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인공지능(AI) 반도체와 고대역폭 메모리(HBM) 수요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반도체 기술력 확보와 수출 진작을 위해 AI 반도체 시장 선점을 위한 종합전략을 조속히 마련하고, 반도체 장비 경쟁력 강화방안을 올해 상반기에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나아가 클러스터 내 경쟁력 있는 반도체 생태계 마련을 목표로, 소부장 기술의 양산 검증 테스트베드인 용인 '미니팹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차질 없이 진행하고, 경쟁력 있는 소부장·팹리스 기업들을 대상으로 정책자금을 공급할 예정이다.

안 장관은 "반도체 초격차는 속도에 달린 만큼 우리 기업이 클러스터 속도전에서 뒤처지지 않도록 전 부처가 합심하여 대응하겠다"며 "올해 기업들이 반도체 1200억 달러 수출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HBM 등 첨단 반도체의 수출 확대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2024 iFORU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안덕근 산업부 장관 "HBM 등 첨단 반도체의 수출 확대를 적극 지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