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LG화학, 환경부·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상생협력 ESG 경영 촉진 MOU


중소ᆞ중견 협력사 저탄소 공급망 구축·역량 강화 지원

[아이뉴스24 이시은 기자] LG화학은 19일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함께 화학업종 중소·중견기업의 ESG 역량 강화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LG화학 CI. [사진=LG화학]
LG화학 CI. [사진=LG화학]

이번 협약을 통해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LG화학의 국내 중소·중견 협력사의 탄소 경쟁력 강화와 관련 규제 대응 역량 제고를 지원한다. 주요 지원 내용은 △전과정평가(LCA·Life Cycle Assessment) 수행 지원 △공정 진단과 탄소저감 아이템 발굴 △탄소저감을 위한 공정 개선 활동 지원 등이 있다.

LG화학은 제품 전과정의 탄소배출량 관련 규제에 대응해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추진하고 있는 국가 전과정목록(LCI·Life Cycle Inventory) 데이터베이스 구축 사업 등에 참여해왔다. LCI DB는 원재료 사용, 제조, 운반 등 전공정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 등 환경 영향 정보를 수치화해 둔 것으로 LCA 수행시 활용된다. 유럽연합(EU)의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배터리여권 등 글로벌 고객의 탄소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신뢰성 높은 LCI DB가 필요하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중소·중견기업이 환경무역규제에 적시 대응할 수 있도록 환경경영 역량 제고 및 제품 탄소저감을 위한 '탄소저감 제품 설계·생산 컨설팅'을 올해 신설했다. 탄소경쟁력 확보가 시급한 화학업종을 대상으로 ESG 중 환경(E) 분야의 전문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다.

LG화학은 협력회사 LCA 수행을 위한 가이드라인과 교육을 제공한다. 또 동반성장기금을 활용해 공급망 중소·중견 협력사의 시설 개선을 지원하는 등 상생협력 체계 구축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이종구 LG화학 부사장은 "탄소 배출이 새로운 무역 장벽으로 작용함에 따라 제품의 탄소발자국 관리와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저탄소 공급망 구축은 필수사항"이라며 "LG화학은 업계를 선도하는 글로벌 과학기업으로서 저탄소 공급망 구축을 선도하는 한편 중소·중견기업의 저탄소 경쟁력 강화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전달할 수 있는 공급망 구축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시은 기자(isieunr@inews24.com)

2024 iFORUM






alert

댓글 쓰기 제목 LG화학, 환경부·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상생협력 ESG 경영 촉진 MOU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