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LG화학, 전 임직원 대상 AI 분석 플랫폼 오픈


AI 전문지식 없는 제조·품질·영업 직원도 쉽게 활용

[아이뉴스24 이시은 기자] LG화학이 비즈니스 전방위에 AI 기반 디지털 혁신을 추진한다.

LG화학 임직원이 AI 분석 플랫폼 활용 방법을 교육하고 있다. [사진=LG화학]
LG화학 임직원이 AI 분석 플랫폼 활용 방법을 교육하고 있다. [사진=LG화학]

LG화학은 임직원을 누구나 활용할 수 있는 AI 분석 솔루션인 CDS(Citizen Data Scientist) 플랫폼을 오픈했다고 13일 밝혔다. CDS 플랫폼은 코딩이나 분석 관련 전문 역량이 없는 임직원도 자신이 보유한 업무 지식과 데이터를 활용해 인사이트를 발굴할 수 있도록 한다.

이를 통해 RO멤브레인 생산 공정의 최적화 조건을 도출해 고객들이 선호하는 최상위 등급의 염제거율을 갖춘 제품의 생산 비율을 4배 이상 높였다. 또 배터리 분리막 제품의 품질 개선점을 이틀만에 찾아내기도 했다.

또 LG화학은 △품질예측 △공정 이상감지 △이미지 기반 불량 분류 등 업무 현장에서 자주 쓰이는 분석 템플릿을 제작했다. 이를 통해 제조·품질·영업 등 직무 구분없이 누구나 손쉽고 빠르게 AI 분석에 접근 가능한 환경을 구축했다.

이를 바탕으로 LG화학은 AI 기술을 통해 기저귀 등 위생용품에 사용되는 고흡수성수지(SAP) 물성 예측을 통해 고객이 최종 제품 가공이 용이하도록 적정 함수율(제품이 물을 머금는 정도)을 높이는데 성공했다. SAP의 함수율이 낮으면 공정 중 미분이 발생하여 가공이 어렵고, 반대로 높으면 수분 흡수 성능이 떨어진다.

최근 LG화학은 계약서를 자동으로 검토하고 수정하는 AI 계약검토 솔루션을 도입했다. AI가 표준양식과 문구, 사내 중요 원칙 등을 기반으로 계약서를 검토하고, 대안 문구까지 제시해 단일 계약에 소요되는 평균 시간을 기존 대비 최대 30%까지 단축할 수 있다.

업무 시스템에는 팀즈(Teams)와 같은 협업 솔루션부터 단순 업무 자동화가 가능하다. 또 ERP(전사적 자원관리) 시스템과 연계된 AI 기반 챗봇, 사내 용어까지 최대 24개국어로 번역해주는 인공지능 번역기 등을 활용하고 있다.

신학철 부회장은 "AI 기술은 인류 역사에 손꼽히는 혁명이자 현 시대 업무 효율성을 높여줄 수 있는 가장 뛰어난 기술"이라며 "고객들도 깜짝 놀랄 만한 AI 기반의 DX 기술로 비즈니스 효율성을 높여 차별화된 가치를 만드는 글로벌 과학 기업으로 업계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시은 기자(isieunr@inews24.com)

2024 iFORUM






alert

댓글 쓰기 제목 LG화학, 전 임직원 대상 AI 분석 플랫폼 오픈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