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MWC 2024] 개막 D-1…이통3사, '미래 먹거리' AI에 사활


도이치텔레콤·싱텔 등과 GTAA 발족한 SKT…"텔코 AI 비전 제시"
CEO·CTO 등 KT 경영진, 글로벌 소통 나서…전시관·파트너스관 운영
차세대 먹거리 발굴 집중…LGU+ 임원 참관단 통해 해외 기업과 소통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통신기술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4 개막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참석·참관을 결정한 이동통신 3사(SK텔레콤·KT·LG유플러스)는 세계 ICT 트렌드를 탐색하는 한편, 3사가 공통적으로 내세우고 있는 인공지능(AI) 분야에서 미래 먹거리를 발굴할 계획이다.

이동통신 3사 로고. [사진=각사]
이동통신 3사 로고. [사진=각사]

25일 업계에 따르면 이통 3사는 오는 26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되는 MWC 2024 공통 키워드로 AI를 꼽았다. SK텔레콤은 텔코 AI 비전을 제시하고 GTAA(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 협력을 구체화한다. KT는 AI 전략을 주제로 발표하는 등 글로벌 경쟁력 강화 방안을 모색한다. LG유플러스는 6G, AI 등 핵심 기술과 트렌드를 집중적으로 탐색한다.

MWC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가 주관하는 연례 행사다. 김영섭 KT 대표를 비롯한 전 세계 800여 개 통신사 CEO급 임원들이 GSMA 이사회로 구성돼 있다. 올해 MWC 주제는 '미래가 먼저다(Future First)'로, AI와 제조업 디지털전환(DX) 등 다양한 하위 주제들이 논의될 예정이다.

◇13억 가입자 보유한 GSMA 창립 멤버들…SKT, GTAA 구상 '본격화'

SK텔레콤은 올해 MWC에서 GTAA 협력·구상을 본격화하고 글로벌 AI 컴퍼니 전환을 가속화하기로 했다. 단독 전시관을 마련하고 실생활에서의 AI 기술을 선보이는 등 AI 활동 무대를 전 세계로 본격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SK텔레콤은 지난해 7월 도이치텔레콤(DT), 싱텔 등과 함께 GTAA를 발족했다. 같은해 10월엔 DT와 통신사향(向) 특화 LLM(거대언어모델)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올해 MWC 무대에서 텔코 LLM을 앞세운 AI 혁신을 소개할 계획이다.

GTAA 창립 멤버들은 세계 50개국, 약 13억 명의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다. 이들은 규모의 경제를 바탕으로 향후 텔코 LLM 개발 등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이 기회를 잡겠다는 것이다. SK텔레콤에 따르면 GTAA 출범 이후 텔코 LLM 개발 등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글로벌 텔코 기업 수가 많다.

SK텔레콤 MWC 전시관에선 AI 기반 각종 네트워크 인프라 기술이 소개될 예정이다. AI 기반 6G 시뮬레이터와 AI를 활용한 오픈랜 최적화 기술 등이 전시된다. 미래 AI 인프라의 핵심 중 하나로 꼽히는 AI 데이터센터(DC) 관련 주요 기술도 시연할 예정이다.

박규현 SK텔레콤 디지털 Comm담당(부사장)은 "이번 전시는 텔코 AI 세상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고 GTAA의 가시적 성과를 글로벌 무대에 선보이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SK텔레콤이 보유한 수준 높은 AI 기술을 알릴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현지 모델들이 MWC 2024 SK텔레콤 전시관에서 텔코(Telco) LLM 관련 전시 조형물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SKT]
현지 모델들이 MWC 2024 SK텔레콤 전시관에서 텔코(Telco) LLM 관련 전시 조형물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SKT]

◇GSMA 이사회 멤버 KT, 키노트 연사서 AI 전략 주제 발표

GSMA 이사회 멤버사인 KT에서는 AI를 주제로 한 키노트 연사가 예정돼 있다. 오승필 KT 기술혁신부문장(CTO)이 27일 오전 9시부터 열리는 GTI서밋 기조연설에 참여한다. MWC 2024 기간 동안 다양한 방식으로 통신 사업자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 방안을 모색하겠다는 계획이다.

김영섭 KT 대표는 국내 통신사 대표로 CEO 보드미팅에 참여키로 했다. 이 자리에서 글로벌 통신사 수장들과 ICT 현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오 CTO와 김광동 CR실장, 이상기 전략실 글로벌사업개발담당 등 임원들은 다양한 워킹 그룹에 참여해 글로벌 정책 이슈와 LLM, 양자통신 등 세부 주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KT는 '디지털 혁신 파트너'를 주제로 전시관을 꾸린다. 전시관은 △NEXT 5G △AI LIFE 등 2개 테마존으로 구성돼 있다. NEXT 5G 존에서는 도심항공교통(UAM)을 위한 항공 통신망 구축 기술과 양자암호, 전략절감을, AI LIFE 존에서는 AI 솔루션을 확장해 초거대 AI가 적용된 다양한 사례를 선보인다.

KT는 파트너스관 부스도 운영한다. KT 우수 협력사 5곳을 초대해 해외 판로 개척과 성장 지원을 돕기로 했다. 콴다(수학에 특화된 거대언어모델), SuperbAI(영상기반 AI개발 소프트웨어), 모바휠(도로 노면 모니터링 시스템), 마르시스(AI셋톱박스), CNU글로벌(IoT 전력선 통신방식 자동검침 시스템) 등이 참여한다.

오승필 부사장은 "MWC 2024를 통해 디지털 혁신 파트너로서 KT의 핵심 역량인 차세대 네트워크 솔루션, AI혁신 기술 등 다양한 ICT 기술을 현지 전시를 통해 선보이고 글로벌 통신사 및 유관 기업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MWC 2024 KT 전시관 시안. [사진=KT]
MWC 2024 KT 전시관 시안. [사진=KT]

◇MWC 참관 나선 황현식 LGU+호…"차별적 고객가치 기반 성장기회 발굴"

SK텔레콤과 KT가 전시관을 꾸리는 등 MWC 2024에 참여한다면, LG유플러스는 참관키로 결정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 참관단들이 글로벌 AI와 ICT 트렌드를 살필 계획이다.

임직원 참관단에는 정수헌 Consumer부문장을 비롯한 권준혁 NW부문장, 권용현 기업부문장, 황규별 CDO, 이상엽 CTO 등 LG유플러스 주요 경영진이 참여한다.

LG유플러스 참관단은 5.5G·6G, AI 등 핵심 기술과 트렌드를 집중 탐색한다. AI 기반 솔루션, 5G 기반 산업 혁신, XR·메타버스 기술 분야 선두주자와의 소통하기로 했다. 구글과 아마존웹서비스(AWS), 해외통신사 등 다양한 영역의 파트너사와도 미래 협력 방안을 의논할 방침이다.

황현식 대표는 "MWC는 변화하는 글로벌 통신시장 및 최신 AI, ICT 트렌드를 파악하고 미래 사업 방향을 가늠하는 중요한 자리"라며 "MWC 2024에서 혁신기술을 적극적으로 탐색하고, 글로벌 파트너십을 강화해 플랫폼 신사업의 기반과 차별적 고객가치에 기반한 성장기회를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 [사진=LGU+]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 [사진=LGU+]

/안세준 기자(nocount-ju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MWC 2024] 개막 D-1…이통3사, '미래 먹거리' AI에 사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