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KT, 송·수신 속도 2배 올린 스몰셀 개발


4개 안테나로 5G 데이터, 2개 안테나로 LTE 데이터 송수신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KT(대표 김영섭)는 통신장비 전문업체 이노와이어리스와 함께 5G와 LTE를 동시 서비스할 수 있는 '스몰 셀’을 개발하고 성능 검증까지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1일 밝혔다.

KT와 이노와이어리스 네트워크 전문가가 5G와 LTE를 동시 서비스 가능한 스몰 셀 성능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KT]
KT와 이노와이어리스 네트워크 전문가가 5G와 LTE를 동시 서비스 가능한 스몰 셀 성능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KT]

스몰 셀은 소형 이동통신 기지국으로, 일반 기지국 신호가 약하거나 사용할 수 없는 음영 지역에서 서비스 범위와 용량을 늘리는 통신 장비다.

양사가 개발한 5G-LTE 통합 스몰 셀은 4개의 안테나로 5G 데이터를 송수신(4T4R)하고 2개의 안테나는 LTE를 송수신(2T2R)한다. 하나의 스몰 셀에 6개의 안테나가 설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5G 단독모드(SA, StandAlone)와 비단독모드(NSA: Non StandAlone) 모두를 지원한다.

KT에 따르면 해당 스몰 셀은 기존 대비 안테나 개수가 2배로 늘어 신호 품질이 향상됐다. 데이터 송수신 속도의 경우 최대 2배(다운로드 속도 최대 1.4Gbps)까지 증가된다는 게 KT 측 설명이다.

구재형 KT 네트워크기술본부장 상무는 '이노와이어리스와의 협업을 통해 5G 서비스 범위 확대와 고객 체감 품질 향상시키는 해결책을 확보했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국내 통신 장비 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KT의 5G 서비스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세준 기자(nocount-ju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KT, 송·수신 속도 2배 올린 스몰셀 개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