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與, 민주당 '이상민 탈당 비난'에 "한솥밥 먹던 사이인데…"


김기현 "동료 탈당할 정도로 당 내부 곪아"
당 "환영할 일…영입 논의는 아직 없어"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가 지난 11월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가 지난 11월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4일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탈당을 두고 당내에서 비난 여론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한솥밥 먹은 민주당 의원들의 과도한 인신공격성 비난이 놀라울 뿐"이라고 꼬집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의원이 탈당을 선택했는데, 평소 소신과 철학을 지키려 노력한 점을 봤을 때 오랜 고민 끝에 내린 결론이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민주당 내 대표적인 비명(비이재명)계인 이 의원은 전날 입장문을 통해 "이재명 사당, 개딸당으로 전락한 민주당에 희망과 꿈을 접지 않을 수 없다"고 밝히며 탈당을 선언했다. 이에 민주당 내에선 "모로 가도 국회의장만 하면 된다는 것 아니냐", "먹던 우물에 침은 뱉지 말라" 등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김 대표는 이에 대해 "민주당 소속이던 동지가 '개딸' 포로가 된 민주당, 숨 막히는 비민주적 정당 운영에 대해 솔직한 지적을 했다"며 "오랜 시간 함께한 동료가 탈당을 해야 할 정도로 내부가 곪아있다면 민주당 스스로 돌아보는 게 도리가 아닐까 싶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이 의원에 대한 영입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이 의원은 그동안 라디오 인터뷰 등에서 탈당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언급한 바 있다. 또한 여당 입당 가능성도 시사하며 최근에는 지역구인 대전 유성구에서 '인요한 혁신위'와 접촉하기도 했다.

그는 "우리 당의 인재영입과 관련된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며 "거론되는 분들은 그 분야에서 유능한 능력을 인정받은 훌륭한 인물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은 국민에게 신뢰를 받는 인물, 감동을 주는 인물, 실력과 인품을 갖춘 인물을 모시기 위해 박차를 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은 이 의원의 영입 논의는 현재로선 이뤄지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이 의원 영입은) 논의된 바 없다"며 "본인 결단이 어떻게 되는지 지켜보는 게 우선"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 의원 탈당의 변을 보면 우리 입장에서는 환영할 만한 일"이라고 말했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與, 민주당 '이상민 탈당 비난'에 "한솥밥 먹던 사이인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