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명동역에는 외국어 동시 대화 시스템 있다


서울교통공사, 내년엔 홍대입구역 등 5개역에 추가 설치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서울 명동역에 외국어 동시 대화 시스템이 구축됐다. 외국어 동시 대화 시스템은 두 방향으로 볼 수 있는 투명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통해 외국인과 역 직원이 함께 바라보며 자국의 언어로 장벽 없이 원활한 동시 대화가 가능하다.

서울교통공사(사장 백호)가 외국인 관광객에게 편리한 지하철 이용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외국어 동시 대화 시스템’을 구축했다. 4일부터 4호선 명동역에서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외국인 수송 순위 1순위인 4호선 명동역 고객안전실 입구에 시스템을 설치해 4개월 동안 시범 운영을 거친 후 내년에는 5개 역(서울역, 이태원역, 김포공항역, 광화문역, 홍대입구역)에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서울교통공사가 서울 명동역에 외국어 동시 대화 시스템을 구축했다. [사진=서울시]
서울교통공사가 서울 명동역에 외국어 동시 대화 시스템을 구축했다. [사진=서울시]

한국어를 포함한 13개 언어를 지원한다. 이용자는 시스템 시작화면에서 사용 언어를 선택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13개 언어는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베트남어, 태국어, 말레이시아어, 인도네시아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독일어, 아랍어, 러시아어다.

터치스크린과 유ㆍ무선 마이크를 활용해 외국인의 이용 편의성과 역 직원의 현장 응대성을 높이며 이용자가 지하철 이용정보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안내받을 수 있도록 했다. 화면을 통해 지하철 노선도 기반의 경로 검색, 요금안내와 T-Locker(물품보관함)·T-Luggage(유인보관소) 현황 정보 등 부가 서비스도 제공한다.

공사는 약 1개월 동안 외국인 대상 현장 테스트를 진행해 높은 이용자 만족도를 확인하고, 보완 작업을 병행하면서 서비스 완성도를 높였다. 역명 등 고유명사 음성인식을 개선하고 역사 내 소음으로 인한 인식 , 번역 장애를 해결하기 위해 지향성 마이크와 노이즈 제거 기술을 적용하며 시스템의 신뢰도를 높였다.

백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국내 최초 지하철 ‘외국어 동시 대화 시스템’ 구축으로 우리나라를 찾는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이 쉽고 편리하게 지하철 이용정보를 안내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공사는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AI 기술을 과감하고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고 앞으로 휴대폰 등 모바일기기와 연동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편의성과 활용성을 더욱 높여 외국인 관광객의 만족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명동역에는 외국어 동시 대화 시스템 있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