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광장시장 '바가지요금'…이번엔 사라질까


서울시·종로구·상인회, 정량 표기제·정기 모니터링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서울 광장시장에서 최근 ‘바가지요금’ 사태가 불거지면서 시민들의 질타를 받고 있다. 광장시장을 가지 않겠다는 이들도 생겨나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시는 물론 상인회도 대책 마련에 적극 나섰는데 이번에는 ‘바가지요금’이 근절될 수 있을지 눈길을 끈다.

최근 ‘바가지 논란’에 휩싸였던 ‘광장시장’의 상거래 질서 확립을 위해 서울시, 종로구, 광장전통시장 상인회, 먹거리노점 상우회가 함께 대책 마련에 나섰다.

메뉴판 가격 옆에 중량이나 수량을 표기하고, 시장대표 먹거리에 대해선 샘플모형도 배치한다. 아울러 ‘미스터리 쇼퍼’가 수시로 시장을 돌면서 가격 등을 모니터링하고, 상인회도 자체적으로 상인 대상 서비스교육과 캠페인도 펼친다.

서울 광장시장. [사진=아이뉴스24DB]
서울 광장시장. [사진=아이뉴스24DB]

120년 전통의 ‘광장시장’은 서울 최대 규모 재래시장이자 한국 최초 전통시장이다. 최근 한국인에게 오랜 시간 사랑받고 있는 길거리 음식을 한 곳에서 체험할 수 있는 국내외 관광객과 MZ 핫플레이스다.

메뉴판 가격 옆에 ‘정량 표시제’를 도입해 내용물을 줄이거나 지나치게 부실한 구성으로 판매하는 사례를 예방하기로 했다. 같은 품목이라도 원재료 단가 차이와 구성에 따라 점포별로 가격은 다를 수 있는데 중량 표시와 사진 등을 통해 소비자의 이해를 돕는 방식이다.

빈대떡 등 광장시장을 대표하는 먹거리는 모형을 배치하는 방안도 계획 중이다. 정량 표시제와 모형 배치방안은 12월 중 상인들과 협의를 거쳐 내년 상반기에 품목별로 단계적 시행 예정이다.

원재료 가격 인상 등으로 가격 조정이 필요한 경우 기존에는 노점상 간 합의로 가격을 결정했는데 앞으로는 상인회 주도로 시-자치구가 함께하는 ‘사전가격협의체(신설)’를 통해 충분히 논의하고 인상시기, 금액 등 결정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이번 바가지 논란에 대해 광장전통시장 상인회도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한 자정 노력을 펼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상인회는 자체적으로 시장 내 점포에 대한 수시 점검을 펼쳐 위반업체에는 ‘영업정지’ 등 강력한 제재를 내릴 계획이다.

박재용 서울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서울의 대표 명소인 광장시장의 신뢰 회복을 위해 종로구, 광장전통시장 상인회와 함께 다각도의 대안을 마련하고 추진할 계획”이라며 “광장시장이 관광객과 젊은 세대들이 계속해서 사랑받고 믿고 찾을 수 있는 시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광장시장 '바가지요금'…이번엔 사라질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