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비대면 진료' 누구나 가능해진다…의료계는 '철회하라' 반발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정부가 휴일·야간에는 질환의 종류나 진료 이력과 무관하게 모두 허용하는 비대면 진료 확대 방안을 발표하자 1일 의료계가 "즉각 철회하라"며 반발했다.

의대생들이 실습 참관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의대생들이 실습 참관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앞으로 이전 6개월 이내에 의사와 대면 진료를 받았던 환자는 의사 판단에 따라 질환 종류에 관계없이 비대면 진료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정부는 이날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 보완방안 관련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하지만 의사와 약사 협회들은 모두 반발하며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입장문을 통해 "현재의 방안은 실질적으로 비대면 진료에 있어서 초진을 전면적으로 허용하는 방안과 다름이 없다"면서 "특히, 휴일·야간 초진 대상으로 확대한 응급의료 환자의 경우, 오히려 대면 진료를 통한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필요로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의약품의 오남용 또는 부적절한 비대면 진료 이용 등 현황을 제대로 파악하지도 못한 채 정부가 비대면 진료 확대만을 무리하게 추진하는 것에 대해 깊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비대면 진료 확대방안을 강행한다면 앞으로 일어날 비대면 진료 확대에 따른 의료사고 및 약물 오남용 등의 모든 책임은 정부에 있음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대한약사회 역시 성명을 내고 "정부는 비대면 진료 허용 확대안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며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의 올바른 검증과 개선을 위한 방안을 구체적으로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브리핑에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이 국민의 의료 접근성을 높이는데 기여하고, 의료진 판단에 근거한 비대면 진료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비대면 진료' 누구나 가능해진다…의료계는 '철회하라' 반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