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제주 20대 구급대원, 동료 도와 불 끄다가 순직…특진·훈장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제주에서 화재 진화 작업을 하던 20대 소방관이 주민들을 대피시키고 화재 현장에 들어갔다 안타깝게 순직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1계급 특진과 옥조근정 훈장을 추서했다.

임성철 소방장 [사진=제주소방안전본부 ]
임성철 소방장 [사진=제주소방안전본부 ]

1일 0시 49분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소재 약 99㎡ 규모 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구급대원이던 제주동부소방서 표선119센터 소속 임성철 소방장이 가장 먼저 현장에 도착했다.

임 소방장은 창고 인근 주택에 거주하던 80대 노부부 등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진압 대원들과 함께 장비를 착용하고 화재 현장으로 들어간 그는 불길이 거세지면서 콘크리트 판넬 지붕이 붕괴해 깔리고 말았다. 병원으로 옮겨진 임 소방장은 끝내 순직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그에게 1계급 특진과 옥조근정 훈장을 추서했다.

윤 대통령은 "장래가 촉망되는 젊은 소방관을 화마에 잃어 안타까운 마음을 가눌 길이 없다"며 "불길이 덮친 화재 현장의 최일선에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킨 고인의 헌신을 절대 잊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제주 20대 구급대원, 동료 도와 불 끄다가 순직…특진·훈장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