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2023 국감] 과기정통부 "연말까지 30~80만원 대 중저가 단말 출시 노력"


윤두현 "통신비 부담에 단말 영향 크다…단말 다양화 필요"

[아이뉴스24 박소희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0만원에서 80만원대의 중저가 단말기가 연내 시장에 출시되도록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윤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27일 오전 국회 본관에서 열린 과기정통부·소관기관 대상 종합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박소희 기자]
박윤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27일 오전 국회 본관에서 열린 과기정통부·소관기관 대상 종합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박소희 기자]

박윤규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27일 오후 국회 본관에서 진행된 과기정통부·소관기관 대상 국정감사에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윤두현 의원(국민의힘)이 "가계통신비 내에서 단말기 가격이 상당한 비중을 차지한다"면서 대책을 물은 데 대해 이같이 답했다.

윤 의원은 "삼성전자가 해외와 달리 국내에서는 고가 단말기만 출시한다는 지적이 있다"면서 "최근 출시한다는 갤럭시 S 팬에디션(FE)도 역시 80만원 상당의 고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100만원 후반대~200만원대의 기존 단말보다는 낮지만 여전히 고가"라면서 "여전히 해외 대비 선택 폭이 좁다"고 했다.

이에 대해 박윤규 과기정통부 2차관은 "삼성전자와 꾸준히 협의해왔지만 올해 중저가 단말기 국내 출시가 저조한 것은 사실"이라면서 "협의를 통해 금년 내로 30만원에서 80만원대의 중저가 단말기가 출시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박소희 기자(cowhee@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2023 국감] 과기정통부 "연말까지 30~80만원 대 중저가 단말 출시 노력"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