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종열 야구해설위원 삼성 신임 단장 선임 "가슴 벅차"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새로운 단장을 선임했다. 구단 내부가 아닌 외부 인사다.

주인공은 이종열 SBS스포츠 야구해설위원이다. 삼성 구단은 이 신임 단장 선임을 16일 공식 발표했다. 이 신임 단장은 홍순학 전 단장에 이어 이번 오프시즌부터 선수단을 전반적으로 살피게 된다.

삼성 구단은 "신임 이 단장이 최신 야구 트렌드에 맞는 강한(Win) 팀 그리고 팬들에게 사랑받는(Wow) 팀으로 만들어줄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선임 배경에 대해 밝혔다.

이종열 SBS스포츠 야구해설위원이 삼성 라이온즈 신임 단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삼성 구단은 16일 이 단장 선임을 공식 발표했다. [사진=SBS스포츠]
이종열 SBS스포츠 야구해설위원이 삼성 라이온즈 신임 단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삼성 구단은 16일 이 단장 선임을 공식 발표했다. [사진=SBS스포츠]

이 신임 단장은 구단을 통해 "KBO리그에서 명문 팀으로 꼽히고 있는 삼성 단장을 맡게 돼 가슴이 벅차다"며 "삼성이 다시 '푸른 왕조'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신임 단장은 바로 업무에 들어간다. 그는 이날 대구 삼성라이온즈 파크를 방문해 구단 직원들과 상견례를 갖고 단장으로 첫 발걸음을 내딛는다.

그는 1973년생으로 장충고를 나와 고졸 연고 구단 자유계약으로 1991년 LG 트윈스에 입단했다. 선수 시절 LG 한 팀에서 만 뛴 '원 클럽 맨'으로 2009년까지 뛰었다. 내야수 전 포지션을 커버했고 스위치히터였다.

KBO리그에서 19시즌 동안 개인 통산 1657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4푼7리(4748타수 1175안타) 52홈런 448타점 588득점 131도루라는 성적을 냈다. 선수 은퇴 후 LG 육성군 코치를 시작으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고 1군 보조코치와 재활군코치로도 활동했다.

그는 이후 미국 연수를 마친 뒤 2015년부터 SBS스포츠 야구해설위원으로 일했다. 지난 8일 막을 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선 금메달을 따낸 야구대표팀 코칭스태프(수비코치)로도 함께했다. 이 신임 단장은 앞서 WBC(월드베이스볼 클래식), 프리미어12, 올림픽 등 각종 국제대회에서도 국가대표팀 전력분석 업무도 맡았다.

삼성 구단은 "이 신임 단장은 야구계 안팎으로 공부하며 노력하는 지도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삼성 라이온즈가 이종열 신임 단장 선임을 16일 공식 발표했다. 이 신임 단장(오른쪽)이 구단 사무실에서 유정근 구단 대표인사(사장)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삼성 라이온즈]
삼성 라이온즈가 이종열 신임 단장 선임을 16일 공식 발표했다. 이 신임 단장(오른쪽)이 구단 사무실에서 유정근 구단 대표인사(사장)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삼성 라이온즈]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종열 야구해설위원 삼성 신임 단장 선임 "가슴 벅차"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