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 K-스타트업 2023' 개시…연구자리그·유학생트랙 신설


11개 부처 참여, 참가자격 강화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정부 11개 부처가 함께 운영하는 '도전! K-스타트업 2023'이 26일 통합공고를 시작으로 최종 왕중왕전까지 9개월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올해부터는 과기정통부가 운영하는 '연구자리그', 교육부가 운영하는 학생리그 내 '유학생 트랙'이 신설돼 예선리그가 총 11개로 확대된다.

25일 중소벤처기업부 등 11개 부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범부처 창업경진대회인 ‘도전! K-스타트업 2023’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도전! K-스타트업’은 2016년 중소벤처기업부, 교육부, 과기정통부, 국방부 등 4개 부처 협업으로 시작한 이래, 매년 협업부처의 예선리그가 확대되고, 평균 5천여팀 이상이 참가하는 등 국내 최대 규모의 창업경진대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올해는 26일 통합공고를 시작으로 8월까지 부처별 예선리그가 진행되며, 이후 예선리그를 통과한 (예비)창업자들이 경쟁하는 통합본선(200개팀)을 거쳐 왕중왕전에 진출할 30개팀을 가리게 된다.

10월에는 최종 무대인 왕중왕전을 통해 올해 최고의 창업기업 10개사와 예비창업자 10개팀을 선정해 총 상금 15억원(팀당 최대 3억원), 대통령상·국무총리상 등을 시상하는 것으로 9개월간의 ‘도전! K-스타트업 2023’의 대장정이 마무리된다.

올해는 지난해 대회에 비해 참가자격이 강화되고 예선리그가 확대·운영된다.

중기부는 "올해 대회 참가자격은 참가자간 형평성과 성장가능성이 높은 유망 창업기업 발굴이라는 대회 취지를 적극 반영해, 업력 7년 이내의 창업기업에서 업력 3년 이내의 초기 창업기업(예비창업자 포함)으로 업력 기준을 강화하고, 투자유치 실적도 기존 누적 50억원 이내에서 누적 30억원 이내로 제한했다."고 설명했다.

종전 10개 리그였던 예선리그는 11개로 확대된다. 공공연구성과기반 기술창업 활성화를 위해 과기정통부 주관의 연구자리그를 신설·운영한다. 또한, 교육부 주관의 학생리그 내에 유학생 트랙이 운영된다. 외국인 유학생의 국내 창업을 촉진하기 위한 취지다.

도전! K-스타트업 2023 운영 체계 [사진=중기부]
도전! K-스타트업 2023 운영 체계 [사진=중기부]

이영 중기부 장관은 “위기 상황일수록 과감히 도전하는 창업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다”며, “다양한 분야에서 혁신을 추구하는 (예비)창업자들의 많은 도전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참여를 희망하는 (예비)창업자는 K-스타트업 홈페이지(www.k-startup.go.kr)에 게시된 통합 공고문과 예선리그 운영 부처별 세부 모집공고를 확인해 예선리그별 접수기간에 맞춰 신청하면 된다.

/최상국 기자(skcho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