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3호 도움' 토트넘, 풀럼 꺾고 연패 탈출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손흥민(31)이 귀중한 도움으로 토트넘 홋스퍼의 연패 탈출에 힘을 보탰다.

토트넘은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열린 풀럼과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토트넘 홋스퍼 홈페이지 캡처]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토트넘 홋스퍼 홈페이지 캡처]

2연패를 끊은 토트넘 승점 36(11승 3무 7패)으로 5위를 유지했지만 1경기 덜 치를 4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39·12승 3무 5패)를 바짝 추격했다.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후반 31분 히샬리송과 교체될 때까지 76분 동안 활발하게 그라운드를 누비며 리그 3호 도움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전반 18분 수비 뒷공간을 침투해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이했지만 베른트 레노가 빠른 판단으로 먼저 걷어냈다.

토트넘은 풀럼의 공세에 다소 주춤했다. 전반 19분 해리슨 리드가 터닝 슈팅으로 토트넘을 물러서게 했고 6분 뒤에는 알렉산더 미트로비치가 헤더로 토트넘을 위협했다.

토트넘은 선제골로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후반 46분 손흥민이 풀럼 페널티지역 인근에서 공을 받고 해리 케인에게 연결했다. 케인은 이후 터닝 동작으로 수비수를 따돌린 뒤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풀럼의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과 케인의 44번째 EPL 합작 골이다. 또한 토트넘 전설로 꼽히는 지미 그리브스와 토트넘 공식전 최다 266골 타이기록을 썼다.

토트넘은 추가골 사냥에 나섰지만 후반 13분 케인의 문전 헤더가 레노의 선방에 막히며 1-0 승리에 만족해야 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