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버렸다, 모바일 한계 도전" 수동 RPG 러쉬…내년 겨냥 [IT돋보기]


올해 수동 전투 게임 부진했지만 '던파모바일' 가능성 보여…모바일 최적 설계 관건

'가디스오더' [사진=카카오게임즈]

'별이 되어라2-베다의 기사들' [사진=하이브]

'나 혼자만 레벨업: 어라이즈'[사진=넷마블]

[아이뉴스24 박예진 기자] 수동 액션 게임들이 모바일 시장에 대거 출격한다. 오는 2023년에는 PC 액션과는 차별화되는 퀄리티의 '손맛'을 모바일 기기에서도 목격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4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내년 출시 목표 아래 자동 전투를 배제한 수동 전투로 차별화한 액션 역할수행게임(RPG)들이 개발 중에 있다. 편리한 자동 전투의 유혹 대신 액션 본연의 재미로 게임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포부다.

우선 카카오게임즈의 '가디스오더'는 중세 판타지 배경 2D 도트 기반 횡스크롤 모바일 액션 RPG로, 수동 액션을 살린 브레이크·쳐내기·피하기 등 전투 시스템을 지원한다. 개발을 지휘한 정태룡 로드컴플릿 PD는 "자동 위주의 모바일 게임이 대세가 되면서 이용자와 캐릭터 사이가 멀어졌다"며 "이용자들이 기꺼이 사랑할 수 있는 존재로 피어나게 해야 한다는 사명감을 느껴 직접 조작을 택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하이브가 퍼블리싱을 맡아 주목 받은 플린트의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ORPG) '별이 되어라2-베다의 기사들' 역시 자동전투를 배제한 벨트 스크롤 액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앞서 김영모 플린트 대표는 "기존 게임이 콤보와 스피드를 강조했다면 우리는 정교한 조작의 재미를 추구했다"고 강조했다.

넷마블네오에서 개발 중인 PC·모바일 멀티플랫폼 액션 RPG '나 혼자만 레벨업:어라이즈'도 원작의 액션 스킬을 세분화한 수동 전투를 중심으로 개발 중이다. 개발진은 모바일에서도 매끄러운 조작과 액션감을 구현하기 위해 기기별 플레이 감도에 맞는 타게팅, 최적화된 UI(이용자 인터페이스)와 UX(이용자 경험)에 신경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이와 같이 모바일에 맞춘 액션 정교화가 매출 견인으로 이어질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올해도 앞서 수동 전투를 강조한 블리자드의 '디아블로 이모탈', 라인게임즈의 '언디셈버' 등 다수 MMORPG가 출시됐으나 장기 흥행까지는 미치지 못했다. 특히 디아블로 이모탈은 6월 출시 이후 구글플레이 매출 5위까지 진입했으나 현재 70위권 밖을 맴돌고 있다.

다만 모바일 시장에서 수동 전투를 성공적으로 입증한 사례도 있다. 지난 3월 출시해 올해 대한민국 게임대상을 수상한 넥슨의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이하 던파모바일)'의 경우 모바일 디바이스에서도 수동 전투의 강점을 극대화한 손맛으로 호평 받아 양대 앱 마켓 매출 순위 1위를 석권한 후 현재까지 10위권 안팎을 유지하고 있다.

이처럼 수동 전투의 강점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모바일 디바이스에 최적화한 액션성 구현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다.

넥슨 관계자는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된 게임 설계를 바탕으로 디바이스에 따른 스킬 구현을 섬세하게 연구했다"면서 "원작과는 차별화되는 모바일만의 스토리를 바탕으로 개별 캐릭터의 모바일 전용 스킬을 연구하고 반영하면서 완성도를 높인 점을 흥행 요인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예진 기자(true.ar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