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피해 막자"…해외 SNS 집중 모니터링 강화 [이태원 참사]


인스타그램, 유튜브, 틱톡 등 내부 정책 따라 조치 중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지난 10월 29일 밤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발생한 압사 사고와 관련해 해외 SNS도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앞서 사고 당일 현장 사진이나 영상이 여과 없이, 빠르게 퍼지거나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 유포되는 등으로 우려가 커지면서 후속 대응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사진=틱톡]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인스타그램, 유튜브, 틱톡 등은 이번 사고와 관련해 각자 마련한 내부 정책(가이드라인)에 따라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했다. 인스타그램 측은 "이번 사고와 관련해 집중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튜브는 "이번 사건과 관련된 검색 및 추천 결과에서 공신력 있는 출처의 뉴스 영상들을 우선적으로 제공하고 있다"며 "유튜브 커뮤니티 가이드라인에 따라 콘텐츠를 삭제하거나 연령 제한 적용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유튜브의 목표는 맞춤 동영상에서 발생하는 정책 위반 경계선상에 있는 콘텐츠 조회수를 유튜브 전체 조회수의 0.5% 미만으로 유지하는 것"이라고 했다.

숏폼(짧은 분량의 영상) 서비스를 제공하는 틱톡 측도 "커뮤니티 가이드라인에 따라 정책을 위반하는 콘텐츠를 삭제 조치하고 있다"며 "인앱 알림을 통해 관련 게시물 게시 및 공유를 자제해 달라는 안내도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이들 서비스는 각자 가이드라인을 토대로 서비스 내에서 유통되는 게시물(콘텐츠)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한 모습이다.

일부에선 기존에도 이런 정책에 따라 선거 등 굵직한 사회적 이슈가 있을 때면 전반적인 모니터링을 강화해 왔다고 했다. 하지만 이번 사고는 허위 사실이나 현장 사진 및 영상의 빠른 확산으로 정신적 피해가 우려된단 지적도 나온 만큼 지속적인 모니터링 등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된다

또 다른 피해를 막기 위해 민간 사업자가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유인책이 중장기적으로 마련돼야 한단 지적도 나왔다.

최경진 가천대학교 법학과 교수는 "피해자 입장에선 최대한 빨리 글을 차단하거나 전송을 중단시키는 게 효과적일 수 있지만 게시글을 함부로 삭제하냐는 반박이 나올 소지가 있을 수밖에 없다"며 "정해진 절차와 기준에 따라 게시글을 차단 또는 삭제하는 등 임시조치를 했을 때 사업자에게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적법 절차가 있으면 보다 적극적으로 나설 유인이 생길 것"이라고 진단했다.

한편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는 지난 10월 31일 이번 사고와 관련해 자극적인 현장을 여과 없이 노출한 사진과 영상 11건을 심의해 삭제 및 접속차단 등 시정 요구를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방심위에 따르면 해외 서비스에 게재된 게시글(정보)에 대해선 접속 차단, 국내 서비스에 올라간 게시글에 대해선 삭제 등 시정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진다. 방심위는 관련 정보가 무분별하게 유통되는지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심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정유림 기자(2yclev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