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교육공무직원 712명 공개채용


- 조리실무사 직종 채용인원 499명으로 최다 강동‧송파 135명, 강남‧서초 132명, 강서‧양천 67명 등

[아이뉴스24 엄판도 기자]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2023년 3월 1일자 교육공무직원 10개 직종, 총 712명을 공개채용시스템을 통해 채용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교육공무직원은 서울시교육청 산하 각급 공립 학교에서 근무하는 공무원이 아닌 근로자로, 11개 교육지원청별로 채용한다.

채용 규모는 ▲조리실무사 499명 ▲특수교육실무사 47명 ▲돌봄전담사(전일제․시간제) 72명 ▲교육실무사(통합) 44명 ▲교무행정지원사 11명 등이다.

교육지원청 별로는 ▲강동‧송파(구) 135명 ▲강남‧서초(구) 132명 ▲강서‧양천(구) 67명 등 순으로 인원을 채용할 예정이다. 단, 응시자의 거주지 제한은 없다.

응시원서 접수는 11월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서울특별시교육청 교육공무직원 공개채용시스템’을 통해 진행된다.

신규 채용 절차는 1차 서류전형과 2차 면접시험으로 진행되며, 응시자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면접시험은 평일이 아닌 토요일에 실시한다.

채용 관련한 세부 사항은 채용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1차 합격자 발표 및 면접시험 공고는 12월 2일, 면접시험은 12월 10일 각 교육지원청별로 면접 장소를 지정하여 진행되며, 최종합격자는 12월 16일에 발표할 계획이다.

최종합격자는 내년 3월 1일부터 공립 유‧초‧중‧고‧특수학교 등에서 근무할 예정이며, 합격 후 채용 전까지 3일간의 사전 교육훈련을 거친다.

근로 시작 후 3개월의 수습 기간과 수습평가를 거친 후 정년(60세)이 보장되는 무기계약직 신분을 갖게 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교육공무직원 공개경쟁채용이 교육서비스의 질과 직결되는 만큼 우수한 인재들의 많은 참여와 성원을 바란다"며 "새롭게 시작하는 서울교육의 귀한 새 가족을 맞이하기 위해 보다 공정하고, 응시자의 편의를 고려한 채용제도로 발전시키겠다”라고 말했다.

/엄판도 기자(pand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