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5개 자치구, 이태원 사고 사망자 합동분향소 설치


- 국가 애도기간 지정에 따라 31일부터 11월 5일까지 합동 분향소 운영

[아이뉴스24 엄판도 기자] 서울시 25개 자치구는 이태원 사고 사망자의 안타까운 죽음을 추모하기 위해 ‘이태원 사고 사망자 합동분향소’를 31일부터 구청 광장, 구청사 1층 로비 등에 설치·운영한다.

각 자치구별 합동분향소는 국가 애도 기간에 맞춰 31일부터 11월 5일까지 6일간 운영될 예정이다.

사고가 발생한 이태원 관할 구청인 용산구는 금일 오전 10시 30분 운영을 시작하였으며, 각 자치구는 순차적으로 금일 중 운영을 시작한다.

자치구별 운영 장소 및 운영 시간은 구청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편, 각 자치구는 국가 애도 기간 중 자치구 주관 및 민간 축제에 대해 취소하거나 연기하는 등 추모 분위기를 저해할 수 있는 행사를 자제하고, 유가족에 대해 자치구 직원 1:1 연결을 통해 장례 지원 및 유가족 애로사항 해결을 위해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서울시와 자치구는 유가족들을 위한 장례 절차 등 후속 조치를 위한 모든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울 용산구 ‘이태원 사고 사망자 합동분향소’ [사진=서울시]
서울 용산구 ‘이태원 사고 사망자 합동분향소’ [사진=서울시]

/엄판도 기자(pand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