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워치 리그' 플레이오프 국내 뷰잉파티 31일부터 진행


뷰잉파티 입장권 25일부터 매일 오후 5시 티켓링크 판매

오버워치 리그룹 데이 당시 응원하는 팬들의 모습 [사진=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아이뉴스24 박예진 기자] 오버워치 리그 2022 플레이오프 뷰잉파티가 열린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는 미국 애너하임 현장에서 직접 관람하기 어려운 국내 팬들을 위해 오버워치 리그 플레이오프와 그랜드 파이널(Grand Finals) 뷰잉파티를 31일부터 진행한다고 25일 발표했다.

총 상금 미화 255만 달러(약 36억5천만원)를 두고 12개팀이 우승을 두고 펼치는 오버워치 리그 2022 시즌 플레이오프는 한국 시간으로 10월 31일부터 11월 5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오버워치 리그(OWL) 2022 플레이오프 뷰잉파티는 전석 매진을 기록했던 'OWL 리그룹 데이' 행사가 열린 '더블유디지(WDG) e스포츠 스튜디오(서울특별지 중구 퇴계로 212, 대한극장 7층 11관)'에서 포스트 시즌이 진행되는 6일 내내 진행한다.

입장권은 10월 25일부터 매일 오후 5시 티켓링크를 통해 판매된다. 티켓 가격은 일반석 1만원, 전일 경기를 볼 수 있는 6일권은 4만원이다. 만 12세 이상이라면 구매 가능하며 만 12세 미만은 보호자 동반 입장 시 가능하다.

현장에서는 대형 스크린을 통해 플레이오프 경기를 중계할 계획이다. 플레이오프 경기를 전해줄 중계진은 정소림, 김정민, 황규형, 심지수, 장지수, 홍현성, 문창식 해설 위원이다.

지난해까지 진행된 오버워치 리그 분석 콘텐츠인 '워치포인트 코리아(Watchpoint Korea)'도 11월 1일과 4일 경기가 종료된 후 진행할 예정이다. 오버워치 리그 한국어 중계 및 뷰잉파티는 WDG가 제작 및 기획한다.

/박예진 기자(true.ar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