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부산국제영화제에 G90·GV70 등 의전용 차량 100여 대 후원


'제네시스 미디어 타워' 설치해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 실시간 중계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오는 14일까지 열리는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를 공식 후원한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기간 동안 제네시스가 의전용으로 제공하는 차량 중 하나인 G90 차량이 레드카펫 앞에 놓여 있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제네시스는 5일 부산국제영화제 기간 동안 행사에 참석한 주요 영화감독과 배우, 영화제 관계자를 위한 의전 차량으로 G90 롱휠베이스(LWB), GV70 전동화모델 등 총 100여 대의 제네시스 차량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부산국제영화제는 1996년 제1회를 시작으로 올해 27회를 맞이한 아시아 최대 규모의 영화제로 도쿄국제영화제, 홍콩국제영화제와 함께 아시아 영화의 성장 및 발굴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제네시스는 한국 및 아시아 영화 산업 발전에 함께 기여하고자 2017년부터 부산국제영화제를 후원해왔다. 사회적 거리두기 없이 3년 만에 정상 개최되는 이번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도 공식 후원하며 6년 연속 파트너십을 이어가게 됐다.

특히 이날 진행되는 개막식 당일 레드카펫 행사에는 공식 의전 차량 지원과 함께 참가자들의 입장 영상을 8미터(M) 높이의 '제네시스 미디어 타워'를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할 예정이다.

제네시스는 영화제가 진행되는 부산 영화의 전당 내 총 5대의 차량을 전시해 영화제를 찾아온 관객들에게 다양한 제네시스 차량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광장에서 운영되는 ‘제네시스 브랜드 존' 부스에는 이번 영화제의 히어로 카로 선정된 G90 롱휠베이스(LWB) 차량이, 부산국제영화제와 제네시스가 공동으로 구성한 ‘BIFF X GENESIS 야외무대’에는 GV70 전동화 모델과 GV80 차량이 전시될 예정이며 GV60, G70 슈팅 브레이크 차량도 영화의 전당 곳곳에서 만나볼 수 있다.

또 개폐막식을 제외한 영화제 기간 동안 관객들이 레드카펫 위에 전시된 G70 슈팅 브레이크 차량과 함께 사진을 촬영하고 무료로 인화할 수 있는 이벤트도 진행하는 등 다양한 고객 참여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없이 3년 만에 정상 개최하는 아시아 최고 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를 후원하며 한국 영화의 질적 성장에 기여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제네시스는 부산국제영화제 뿐만 아니라, 한국 예술과 문화 발전을 위한 다양한 후원 활동을 진행함으로써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