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상금 15억원…'2022 제네시스 챔피언십' 6일 개막


KPGA 선수 120명 출전…우승자에 'GV80·17번홀 첫 홀인원 'GV70' 수여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국내 골프대회 중 최대 상금이 걸린 '2022 제네시스 챔피언십'이 열린다.

17번홀에서 첫번째 홀인원을 기록한 선수와 캐디에게 각각 제공되는 GV70, G70 슈팅 브레이크.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는 4일 '2022 제네시스 챔피언십'이 오는 6일부터 9일까지 인천 송도에 위치한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제네시스 챔피언십은 제네시스 브랜드가 2017년부터 국내 골프 활성화를 위해 한국에서 개최하고 있는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코리안투어 대회로, 4 라운드 72홀 스트로크 플레이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회 총 상금은 15억원(우승상금 3억원)이며 우승자는 부상으로 제네시스 GV80 ▲미국프로골프(PGA)투어와 DP월드투어 공동 주관 대회인 '2023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Scottish Open)' ▲미국프로골프(PGA)투어 '2023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Genesis Invitational)' ▲'2023 더 CJ컵' 등 해외대회 출전권을 받는다.

또 제네시스는 17번홀에서 첫번째 홀인원을 기록하는 선수에게 GV70를, 해당 선수의 캐디에게는 G70 슈팅 브레이크를 부상으로 제공한다.

올해 KPGA 시즌 19번째 대회인 '2022 제네시스 챔피언십'은 가장 많은 제네시스 포인트(우승자 기준 1찬300점)가 걸려있다. 올해말 '제네시스 대상' 수상자를 가를 수 있는 결정적인 대회인 만큼 서요섭, 김민규, 배용준 등 KPGA 주요 선수들이 치열하게 기량을 겨룰 것으로 기대된다. 제네시스 포인트는 한국 남자 골프 투어 사상 최초로 도입된 투어 포인트 상금 제도다.

올해 대회는 우승자의 캐디를 위한 캐디용 우승컵도 마련됐다. 이는 ▲캐디 조끼에 캐디 이름을 함께 표기하는 '캐디빕 네이밍 서비스' ▲캐디 전용 라운지 ▲캐디 홀인원 부상(제네시스 차량) 등에 이은 제네시스만의 또 다른 캐디 예우 프로그램이다.

제네시스는 2년만에 관중들의 '제네시스 챔피언십' 현장 참여가 가능해진 만큼 '영감을 주는 여정'이라는 콘셉트 아래 다양한 부대행사를 마련했다.

특히 '2023 미슐랭 가이드 서울'에 등재된 업장과의 협업을 통한 식음료 제공, 제네시스 차량 V2L(Vehicle to Load) 기능 체험 등 경기 관람과 브랜드 경험을 동시에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더불어 경기장 곳곳에 G90, G70 슈팅 브레이크, GV60 등 제네시스의 주요 모델 총 9대를 전시할 예정이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