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스마트도시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내년부터 '스마트'한 똑똑한 도시 만든다

[아이뉴스24 이진우 기자] 경상북도 경주시는 22일 알천홀에서 '경주시 스마트도시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스마트도시 조성·산업진흥 등에 관한 법률을 근거로 한 사업이며, 도시 특성에 적합한 경주시 스마트도시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추진됐다.

경주시가 22일 오후 3시 알천홀에서 스마트도시계획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경주시청]

경주시 스마트도시계획은 2023년부터 2027년을 대상으로 하는 5개년 계획이며, 국토교통부 스마트도시계획(안)의 승인절차를 거쳐 중앙부처 공모사업 등에 적극 참여해 국·도비를 확보할 방침이다.

스마트도시란 사물 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최신정보통신기술(ICT)을 바탕으로 다양한 도시서비스를 제공하는 첨단 도시를 말한다.

이를 통해 시민의 안전과 편의성 뿐 아니라, 측정가능한 데이터 기반으로 도시문제 해결에도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최종보고회에서는 현재 경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사업에 대한 확산·고도화와 신규 제안 사업 7개 분야와 19개 이행과제 등이 착실히 논의됐다.

특히 이 가운데 ▲경주로 ON 통합관광 플랫폼 ▲천년 신라왕경 디지털 조성 ▲경주 시민행복제안 리빙랩 플랫폼 등 시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사업에 대해 많은 논의가 이뤄졌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스마트도시설계는 경주시가 세계적인 관광도시를 바탕으로 스마트한 세계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이진우 기자(news1117@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