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한미금리 역전…환율 1434원까지 상승 전망"


한미 기준금리차 변화가 원달러 환율에 미치는 영향분석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한미간 금리역전으로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폭별로 원·달러 환율이 1천410~1천434원까지 상승할 가능성이 있어, 정부가 수출 촉진을 통한 무역수지 관리 등 환율안정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한미 기준금리차 변화가 환율에 미치는 영향' 분석을 통해 22일 이같이 밝혔다.

지난 8월까지만 해도 한국의 기준금리는 2.5%, 미국의 기준금리는 2.375% (2.25~2.5%의 중간값 기준)로 한국의 기준금리가 미국보다 0.125%p 높았다.

전경련 전경 [사진=전경련 ]

그러나 21일 미 연준의 자이언트스텝(기준금리 0.75%p 인상)으로 기준금리가 3.125%(3.0~3.25%)로 인상됨에 따라 미국의 기준금리가 한국보다 0.625%p 높아져 한미간 기준금리 역전현상이 발생했다.

한경연은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오는 10월 베이비스텝(기준금리 0.25%p 인상)이나 빅스텝(기준금리 0.5%p 인상)을 밟더라도 한미간 기준금리 격차는 0.125%p(빅스텝 가정)~0.375%p(베이비스텝 가정)로 기준금리 역전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원·달러 환율(매매기준율)은 올해 1월 달러당 1천202.4원에서 8월에는 달러당 1천347.5원으로 급등했다. 원·달러 환율의 상승률(전년동월비)은 올해 1월 7.9%에서 8월 15.7%로 상승속도가 약 2배 수준으로 가팔라졌다.

한미 기준금리 추이 [사진=한경연 ]

한경연이 한미 기준금리차가 환율에 미치는 영향을 실증분석한 결과 전년 동월 대비 미국의 기준금리 변동 폭이 한국의 기준금리 변동 폭보다 1%p만큼 커질 경우, 원·달러 환율의 상승률은 8.4%p 추가 상승해 더욱 가팔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기 추정결과를 토대로 한경연은 돌아오는 10월 한은 금통위의 금리인상 시나리오별로 10월 원달러 환율의 향방을 예측했다.

한은이 미국의 자이언트스텝에 대응해 베이비스텝(기준금리 0.25%p 인상)을 밟을 경우 미국과 한국의 작년 10월 대비 기준금리 변동 폭의 격차는 1%p)만큼 벌어지게 된다. 10월 환율 상승률은 전년 동월 대비 22.4%(14.0%+8.4%p)로 가팔라져 원달러 환율은 1천434.2(약 1천434)원까지 추가 상승할 것으로 추정된다.

한은 금통위가 빅스텝(기준금리 0.5%p 인상)을 단행할 경우에도 한미간 기준금리 인상폭 격차는 여전히 0.75%p만큼 벌어지게 되므로 이에 따른 10월 환율 상승률은 전년 동월 대비 20.3%, 환율은 1천409.6(약 1천410)원으로 전망된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최근 민간의 금융방어력이 취약해 한은이 미국의 공격적 기준금리 인상을 추종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한미간 기준금리 역전에 따른 환율 상승압력을 완화하기 위해 기업의 수출 경쟁력을 제고하고 원자재 수급 애로를 해소하는 등 무역수지 관리 중심의 외환시장 안정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