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첫 번째 ESG 보고서 발간


환경·사회·지배구조 바탕으로 지속가능경영 성과를 이해관계자와 공유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환경·사회·지배구조를 포함한 경영활동과 성과를 담은 첫 번째 ESG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1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 ESG 보고서 표지 [사진=아시아나항공]

이번 보고서는 국제 ESG 표준 가이드인 GRI(Global Reporting Initiative) 표준의 핵심적 부합방식(Core Option)에 의거해 작성됐다 ▲변화하는 시장환경에 대응할 수 있는 수익역량 강화 ▲안정적 운항 복원과 안전관리 강화 ▲지배구조 개선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대응 등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실천 의지를 나타낸 것이 특징이다.

아시아나항공의 ESG 보고서는 환경(Environmental),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 분야로 나누어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아시아나항공의 ESG 경영 성과와 계획을 알 수 있도록 정량적인 데이터를 바탕으로 쓰여졌다.

'환경'은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노력으로 ▲연료절감을 통한 온실가스 배출 최소 ▲기후변화관련 규제 이행 ▲환경경영활동에 대한 내용을 담았다. 특히 아시아나항공은 최근 3년간의 연료 사용량, 연료절감 활동 및 온실가스 배출량을 투명하게 공개했다.

'사회'에서는 ▲안전운항 ▲고객만족 경영 ▲인재경영 및 인권경영 ▲정보보안 ▲상생경영과 사회공헌에 대한 다양한 노력을 담았다.

'지배구조'에서는 ▲건전한 기업 지배구조 ▲윤리경영 ▲리스크 관리 활동이 다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작성됐다.

또 코로나19로 글로벌 항공산업 지형이 변화된 만큼 여객사업과 화물사업의 차별화 전략과 안전한 항공여행을 위한 '아시아나 캐어플러스(ASIANA Care+)' 통합 방역 예방 프로그램 등 코로나 19 대응전략을 별도로 소개했다.

정성권 아시아나항공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 시장의 변화를 제대로 이해하고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키우겠다"며 "아시아나항공은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한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 최고수준의 안전운항과 서비스로 보답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ESG 슬로건으로 "Better flight, Better tomorrow"로 정하고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이사회에서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 분리를 결의하며 아시아나항공 이사회는 독립성을 확보함과 동시에 선진적 지배구조를 확립하도록 했다.

또 ESG 위원회를 비롯해 안전위원회, 보상위원회 신설하고 위원회를 뒷받침할 ESG경영팀을 신설하는 등 본격적인 ESG 경영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

박해식 아시아나항공 이사회 의장은 "아시아나항공 이사회는 임직원을 비롯한 이해관계자들이 유기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라며 "ESG보고서 발간을 통해 아시아나항공의 ESG경영의 노력과 성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