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의료웰니스 관광객 150여 명 제주 찾아


[아이뉴스24 최익수 기자]

전세기를 타고 입도한 몽골 의료웰니스 관광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에서는 처음으로 의료웰니스를 핵심 콘텐츠로 한 전세기 상품이 만들어져 외국인 관광객 150여 명이 입도했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사장 고은숙)는 한국관광공사와 공동으로 몽골 시장을 대상으로 건강검진 등을 포함한 의료웰니스 전세기 상품을 개발해 첫 관광객이 입도했다고 22일 밝혔다.

22일부터 26일까지 5일간의 일정으로 제주를 방문한 150여 명은 도내 4개 종합병원(제주한라병원, 제주한국병원, 중앙병원, 위(WE)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는 일정을 포함해 곶자왈과 허브동산 등 추천 웰니스 관광지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는 무사증 제도 재개와 제주국제공항 국제선 운항 재개에 대비해 장기 체류형 고부가가치 상품 개발을 위한 의료웰니스 상품 개발을 추진했으며, 지난 4월부터 두 차례에 걸쳐 현지 여행업계와 미디어, 인플루언서 등을 초청하는 팸투어를 진행해 상품을 개발했다.

몽골은 무사증 입국 대상 국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펜데믹 이전부터 지속적으로 전세기를 유치해 온 시장이다. 이번 전세기를 시작으로 9월까지 총 5편의 전세기를 통해 의료웰니스 관광객을 지속적으로 유치할 계획이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팬데믹 이후 주목받고 있는 의료웰니스 콘텐츠를 활용한 첫 전세기 상품이 제주관광의 질적성장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몽골 의료웰니스 관광객들이 제주국제공항을 통해 입도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최익수 기자(jeju@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