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최강욱 징계, 윤리심판원 결정 존중해야"


당내 갈등 표출도 자제 촉구…"국민이 볼 때 바람직하지 않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당 윤리심판원이 최강욱 의원에게 내린 6개월 당원권 정지 징계와 관련해 "당 윤리심판원 결정이 존중돼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우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저는 개인적 소회가 있으나 윤리심판원의 결정이 존중돼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최 의원 징계에 대해 "(개인적으로는)좀 센 것 같다"고 밝혔으나 윤리심판원의 결정은 바꿀 수 없다고 한 바 있다.

이에따라 당내에서 이를 두고 갈등을 표출하는 행위도 자제해줄 것을 촉구했다. 우 위원장은 "비대위는 윤리심판원의 결정을 존중하겠다"며 "이 문제로 당내 구성원들이 왈가왈부하며 분란을 시작하는 모습은 국민이 볼 때 바람직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의원의 징계를 두고 일부 강성당원들은 문자폭탄을 보내는 등의 극단적인 행동을 보이고 있다.

최 의원 징계에 대한 개인적 입장을 낸 일부 의원을 향해서도 "당헌당규에 따라 결정한 사안에 대해서 개인적 판단을 달리할 수 있지만, 그것을 공개적으로 노출하며 지지자 격돌로 이어지게 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자제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전날(21일) 정청래·안민석 의원 등 일부 의원들은 SNS를 통해 최 의원을 옹호하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린 바 있다.

최 의원은 지난달 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과의 온라인 회의에서 여성 당직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김남국 의원을 향해 성희롱성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당 윤리위원회는 해당 사건에 대해 만장일치로 6개월 당원 자격정지 처분을 확정했다. 최 의원은 재심을 청구하겠다는 뜻을 밝힌 상황이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