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군 점령한 우크라 헤르손 정부 "푸틴에 합병 요청"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러시아군이 점령한 우크라이나 남부 헤르손 주(州)가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영토 병합 요청하기로 했다.

11일(현지시간) 리아노보스키, 타스통신 등 러시아 매체에 따르면 러시아가 임명한 키릴 슈트레무소프 헤르손 지역 군민행정부 부위원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푸틴 대통령에게 병합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블라디미르 푸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푸틴 공식 홈페이지]

그는 기자회견에서 "과거 크름반도(러시아명 크림반도)가 주민투표로 러시아 귀속을 결정했지만, 국제사회가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푸틴 대통령에게 헤르손을 완전한 자격을 갖춘 러시아의 일부로 포함해 달라고 요청하겠다"고 했다.

러시아는 지난 2월 말 우크라이나 침공을 시작하고 헤르손 등 우크라이나 일부 영토가 이미 러시아 통제 아래 있다고 주장해 왔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