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설 연휴 끝…여야 총선전 본격화
2월 초·중순 선대위 발족…'심판론' vs '심판론' 격돌 예고
2020년 01월 27일 오후 15: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설 연휴가 끝나면서 정치권은 4·15 총선 준비에 분주해졌다. 선거일이 3개월도 채 남지 않은 만큼 여야는 선거대책위원회를 발족하고 발빠르게 총선 체제로 탈바꿈할 계획이다.

속도는 더불어민주당이 빠르다. 민주당은 지난해 5월 ▲현역 국회의원 경선 의무화 ▲하위 20% 현역 국회의원 감점 ▲전략공천 최소화 등의 내용이 담긴 공천 룰을 마련했으며, 후보자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원혜영)와 전략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도종환)도 구성을 마쳤다.

선거대책위원회는 늦어도 다음 달 초 출범한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공동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총선을 진두지휘하기로 했다. 이 전 총리가 서울 종로구 출마를 결심한 만큼 이해찬 대표가 공동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투 톱' 체제로 선거를 치를 것으로 보인다.

300개의 금배지를 건 한 판 승부가 펼쳐진다.[사진=조성우 기자]


자유한국당은 보수 통합 논의 탓에 민주당 보다 총선 준비에 다소 뒤쳐졌지만 최근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공천관리위원장을 맡았고, '당 해체'를 주장하며 불출마 선언을 한 김세연 의원이 참여하는 등 '혁신 공천'을 예고해 눈길을 끌고 있다.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혁신통합추진위원회는 오는 31일 그간의 활동 결과를 바탕으로 대국민 보고를 한 뒤 다음 달 중순 통합 신당 출범을 목표로 관련 절차를 밟아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한국당은 선거대책위원회 체제로 당을 운영하면서 통합 신당 참여를 준비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당 선대위가 궤도에 오르면 300개의 금배지를 건 한 판 승부가 본격적으로 펼쳐지게 된다. 초반에는 각각의 지지층을 결집시키는 데 총력을 기울인다는 전략이다. 민주당이 '야당 심판론'을, 한국당이 '정권 심판론'을 부각시키는 것도 지지층 결집 의도다.

외연 확대도 필수다. 특히 여야는 이번 선거에서 젊은층에 공을 들이는 모습이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를 겪으며 진보 성향의 젊은 중도층이 늘어난데다 선거법 개정으로 만 18세까지 선거권이 확대됐기 때문이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행보도 변수다. 현재까지 안 전 대표는 보수 통합 신당에 합류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은 상태다. 바른미래당에 잔류할지, 독자 신당 창당에 나설지에 따라 선거 판세도 흔들릴 수밖에 없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