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드라마
'더게임' 옥택연 "제대 후 복귀작, 큰 부담감…대본 읽고 선택"
2020년 01월 22일 오후 15:3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더게임' 옥택연이 제대 후 복귀작에 대한 부담감이 있다고 털어놨다.

22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새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이하 더게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옥택연, 이연희, 임주환, 장준호 노영섭 PD가 참석해 드라마를 소개했다.

'더 게임'은 옥택연의 제대 후 복귀작으로 관심을 모았다. 옥택연은 상대방의 눈을 보면 그 사람의 죽음 직전의 순간이 보이는 신비한 능력을 가진 예언가 김태평 역을 맡았다.



옥택연은 "죽음 직전을 볼 수 있는 인물로 인생관이 어두울 수 있지만 그것을 극복해가는 이야기다. 군 제대 후 복귀작이라 큰 부담이 있다. 열심히 찍고 있다"고 말했다.

옥택연은 작품 출연 이유에 대해 "대본을 읽고 난 후 꼭 해야 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스토리에서 끝맺음이 너무 좋았다. 다음회가 너무 궁금했다"고 말했다.

옥택연은 이전에 연기했던 '싸우자 귀신아'와 차별점에 대해 "'싸우자 귀신아'에서 귀신을 봤고, 지금은 죽음 직전을 본다. 보는 것에 대한 무게가 다르다. '싸우자 귀신아'에서는 귀신이라는 설정을 가볍게 풀어냈고, 결론적으로 밝은 느낌을 가져가려 했다. '더게임'에서는 죽음 자체에 대한 무게를 갖고 있다. 표현하는 데 있어 죽음을 처음으로 접하게 되는 사람들의 심리를 헤아리려고 하고 있다"고 차이점을 설명했다.

'더게임'은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와 강력반 형사가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죽음을 보는 남자 태평(옥택연), 죽음을 막는 여자 준영(이연희), 그리고 죽음이 일상인 남자 도경(임주환)의 관계를 통해 살인사건이 발생하고 범인을 잡는 과정 안에 있는 인간의 심리를 치밀하게 쫓는다.

한편 '더게임'은 '하자있는 인간들' 후속으로 이날 밤 8시55분 첫방송 된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