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보안/해킹
[2019 국감] 과기부 PC 62% '시한폭탄' 윈도7…교체 계획도 미흡
내년 1월 보안 업데이트 지원 종료…김성수 "대책 마련해야"
2019년 10월 13일 오후 13:2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국배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하 공공기관 PC 10대 가운데 6대는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7 운영체제(OS)를 사용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윈도7은 내년 1월 14일로 서비스 지원이 종료되면 보안 업데이트가 더 이상 제공되지 않기 때문에 보안 문제가 우려된다.

13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성수 의원이 과기정통부로부터 제출받은 'OS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체 9만1천33대의 PC 중 5만7천295대가 윈도7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PC의 62.5%에 달하는 수치다.

행정·공공기관 윈도7 교체실적·계획(2018년 4분기)


기관별로 보면 우정사업본부가 4만976대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한국원자력연구원(2천179대), 한국원자력의학원(1천241대), 한국화학연구원(1천147대) 등의 순이었다.

특히 현재 윈도7을 사용하는 PC 가운데 서비스 종료 시점까지 교체 계획이 있는 PC는 절반 가량인 3만611대(53.4%)에 불과해 교체 계획도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서비스 종료 시점 이후 교체 예정' '장비용으로 네트워크 차단조치' 등이 미교체 사유였다.

우본의 경우 교체 계획이 없는 윈도7 PC 수가 2만4천612대로 전체 미교체 PC 수의 91.8%를 차지했다.

행정안전부에 의하면 전체 행정·공공기관 PC 중 윈도7 사용으로 교체가 필요한 PC는 전체 244만5천177대였다. 이중 2018~2019년 교체 실적·계획이 있는 PC는 177만6천959로 파악된다.

김성수 의원은 "현재 사용하고 있는 윈도7 PC 교체없이 해당 서비스가 종료되면 과기부 및 산하 공공기관의 PC는 각종 취약점에 노출된다"며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지 않으면 과기부는 해커들의 놀이터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OS를 업그레이드하는 비용보다 사이버 사고에 대응하는 비용이 훨씬 많이 들 것"이라며 "과기부는 윈도우7 서비스 종료 전까지 반드시 OS를 교체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국배 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