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유통
KT&G, '보헴' 제품 경쟁력 강화 나선다
'보헴 파이프 발렌티' 출시…정통 잉글리쉬 파이프 블렌딩 적용
2019년 10월 10일 오전 10:0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KT&G가 '보헴' 신제품을 새롭게 출시하며 제품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KT&G는 오는 11일 정통 잉글리쉬 파이프 블렌딩을 적용한 신제품 '보헴 파이프 발렌티(BOHEM PIPE VALENTI)'를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보헴 파이프 발렌티'는 지중해 라타키아 인근 지역에서 재배된 최고급 담뱃잎을 사용해 차별화된 향미와 풍부한 맛을 구현했다. 라타키아 잎담배는 정통 잉글리쉬 파이프 블렌딩의 주 원료로 사용되고 있으며, 전 세계 연간 담뱃잎 생산량의 0.002%에 불과한 희귀엽이다.

KT&G가 '보헴 파이프 발렌티'를 출시한다. [사진=KT&G]


또 일반 필터가 아닌 튜브 필터가 장착돼 보다 깔끔한 흡연감을 느낄 수 있고, 오래 물고 있어도 쉽게 물러지지 않는 장점이 있다. 이와 함께 최근 냄새가 덜 나는 담배에 대한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증가함에 따라, 앞서 출시한 '에쎄 히말라야'와 '레종 휘바'와 같이 담배 냄새를 줄여주는 기능이 적용됐다.

이번 신제품은 11일부터 충남·충북·강원 등 3개 지역의 편의점 6천800개 점에서 먼저 판매를 시작한다. 향후에는 전국으로 판매처를 확대할 예정이다. 타르와 니코틴 함량은 각각 2.0㎎, 0.15㎎ 이다.

KT&G는 이 같은 냄새저감·프리미엄 신제품을 꾸준히 론칭해 일반담배 시장에서의 점유율 성장세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KT&G 관계자는 "'보헴 파이프 발렌티'는 정통 잉글리쉬 파이프 담배의 고급스러움을 경험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개발된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고객들과 꾸준히 소통해 제품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석 기자 tryon@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데스크칼럼] '온리 고객' 변신 선언한..
[글로벌 인사이트]‘불가근, 불가원’(..
[데스크칼럼]열린사회의 적들과 가짜..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