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금융
[2019 국감] 제윤경 의원 "보험사 연금보험 상품 절반 이상 마이너스 수익률"
- 2013~2018년 1028개 상품 중 57%가 마이너스 수익률
2019년 10월 08일 오전 10:1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허재영 기자] 지난 6년간 보험사들이 판매한 연금보험 상품의 절반 이상이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의원이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8년 6년간 보험사가 판매한 연금보험, 연금저축상품 1028개 중 57%가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생보사가 판매한 550개 상품 중 6년 평균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상품은 345개였고, 손보사가 판매한 상품 478개 중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상품은 249개인 것으로 집계됐다.

생보사의 연간 평균 수익률은 2013년 –0.8%에서 2016년 –2.7%로 하락했다가 2018년 0.2%로 회복됐다. 6년간 전체 상품 550개 중 6년 평균 마이너스 손실을 기록한 상품은 345개였다. 평균 수익률이 최저인 상품은 하나생명의 하나e연금저축보험이 –43.5%를 기록해 가장 낮았고, 흥국생명의 뉴그린필드연금V상품이 –29.8%, 삼성생명의 연금저축골드연금보험2.3 상품이 –26.9%를 기록했다.
손보사의 경우에는 2013년 –1.6%에서 2016년 –1.5%로 소폭 상승했다가 2018년 0.8% 수익률로 회복됐다. 6년간 전체 상품 478개 중 6년 평균 마이너스 손실을 기록한 상품은 249개였다. 평균 수익률이 최저인 상품은 MG손해보험의 MG실버연금보험(1607) 상품으로 –19.9%를 기록, 삼성화재의 연금보험 아름다운생활Ⅱ(1510.7)가 –14.6%, 삼성화재의 연금저축손해보험삼성화재연금보험직장인단체(1808.8)가 –14.5%로 뒤를 이었다. 연금보험과 연금저축 상품은 모두 일정한 기간동안 일정 금액을 돌려받기로 약정한 상품이다. 제윤경 의원은 보험사의 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할수록 고객의 연금안정성과 더불어 보험사의 건전성 악화도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제 의원은 “연금부서의 운용전문성 향상을 통해 손실율이 심한 상품은 재검토가 필요하다”며 “보험사의 건전성 악화도 우려되는 만큼 당국은 보험사 리스크 관리를 철저히 할 수 있도록 지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허재영 기자 huropa@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