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유통
[2019 국감] KT&G·쥴랩스 '시판 액상형 전자담배 안전성' 질타
김명연 "복지부 기존 제품 모두 검사"에 복지부 장관 "검사대상 확대"
2019년 10월 04일 오후 19:2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보건복지위원회(복지위) 국정감사에 출석한 KT&G와 쥴랩스 코리아가 '현재 시판중인 액상형 전자담배에는 중증 폐질환에서 안전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에 김명연 자유한국당 의원은 무책임한 말이라며 질타했다.

김정후 KT&G NGP(New Generation Product·차세대 제품) 개발실장은 4일 오후 복지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해 김 의원의 '현재 판매중인 액상형 전자담배의 안전성은 검증됐느냐'라는 질문에 대해 "내부 분석 결과 현재 안전성에 문제는 없으며, 향후 정부 방침에 성실히 따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정후 KT&G NGP개발실장이 4일 오후 복지위 국감에 출석해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이현석기자]
이에 김 의원은 "안전성에 대해 확신하느냐"라며 재차 질의를 이어갔고, 김 실장은 "담배 제조사 입장에서 덜 유해하다고 말씀드리기는 어려울 것 같다"며 "정부에서 사안을 조사중인 것으로 아는데, 정부 방침에 성실히 따르겠다"고 답변했다.

김 실장의 답변 이후 김 의원은 "당장 사고가 발생하면 당국에서 가이드라인을 만들어주지 않았다며 발을 뺄 것이냐"라며 "KT&G가 어떻게 그렇게 무책임한 답변을 할 수 있느냐"라고 질타했다. 이어 함께 출석한 우재준 쥴랩스 코리아 상무에게도 정부 대책보다 선제적으로 조치를 취했어야 한다며 비판을 이어갔다.

우재준 쥴랩스 코리아 상무(右)가 질의응답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이현석기자]


특히 김 의원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안전성 검사를 쥴랩스 제품으로 한정짓는 것은 위험하다며 검사 대상을 확대할 것을 주문했고, 박 장관은 검사 대상을 확대하겠다고 답변했다.

김 의원은 "유사한 제품이 원료가 다르다고 해서 검사를 피하게 되면 안 된다"며 "기존 제품들은 모두 포함해서 복지부에서 주도적으로 검사해 줄 것을 요청한다"라고 말했다.

/이현석 기자 tryon@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