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통신/뉴미디어
[2019 국감]"자율주행 차량통신 이중규격, 국가적 낭비"
국토부 웨이브 vs 과기정통부 'V2X'로 업계 불확실성 키워
2019년 10월 02일 오후 22:2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자율주행 차량간 통신규격으로 국토부와 과기정통부가 다른 표준을 고수하면서 국가적 낭비를 초래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따라 V2X 방식으로의 일원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원욱 의원(더불어민주당)은 2일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 자리에서 자율주행 차량통신 표준의 일원화를 위해 과기정통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사진=조성우 기자]


이 의원은 "국토부는 웨이브 방식을, 과기정통부는 5G-V2X 방식을 선택했다"라며, "신뢰도면에서는 (V2X가) 99.9999%로 차이가 벌어지고 시장에서는 웨이브가 안될 것이라는 말이 있지만 국토부는 계속해서 투자를 하고 있고, 그렇다면 사실상 쓸모없는 투자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5G V2X는 초저지연에 대용량 전송이 가능하고 융합서비스 측면에서 유리하기 때문에 국토부에서 선정한 것과의 문제는 같이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 웨이브 방식과 V2X 방식 표준은 아직까지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지능형교통시스템(ITS)으로 지정된 5.9GHz 주파수 대역은 차량용단거리통신기술(DSRC/WAVE)와 C-V2X에 대한 기술 검증을 진행 중이다.

이러한 미래 불확실성으로 인해 업계 역시 중복투자를 진행해야 하는 처지다. 예컨데 제주 C-ITS 사업권을 따낸 KT의 경우 우선적으로 차량용단거리통신기술(웨이브) 기반의 GPS-RTK를 렌터카에 적용하기로 했지만 이와 별도로 C-V2X 기반 단말도 개발 병행하고 있다.

이 의원은 과기정통부가 주관부처가 되지 않을 수 있어 정부부처 협의를 통해 중복투자가 안되는 방법을 강구해줄 것을 요청했다.

/김문기 기자 moon@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