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유통
아프리카돼지열병에 '우는' 농가 vs '웃는' 정용진
SNS에 아프리카돼지열병 소재로 유머…"경솔한 발언" 질타 이어져
2019년 09월 25일 오후 15:0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경기 북부를 중심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산되며 양돈 농가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자신의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 이를 유머 소재로 활용한 게시물을 올렸다가 삭제해 논란이 되고 있다.

정 부회장은 25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정오부터 48시간 전국 돼지 이동중지명령' 속보를 캡쳐한 사진과 함께 "명령을 받들어 오늘 집에 있기로 함"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 게시물이 올려진 캡쳐 화면은 현재 삽시간에 SNS를 통해 빠르게 퍼진 상태로, 일부 네티즌들은 "한 회사의 오너가 국가적 비상 상황에서 너무 경솔한 것 아니냐"는 질타를 쏟아내고 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진=신세계그룹]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 17일 경기 파주에서 처음 발병한 뒤 전날 인천 강화에서 5번째 확진 판정이 나왔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4일 정오부터 전국을 대상으로 돼지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내리고, 농장·축산 시설을 대대적으로 소독하고 있다.

이번 일로 살처분 대상 돼지 마릿수도 급격히 늘었다. 농식품부 집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기준으로 총 2만172만 마리가 살처분됐다. 또 23~24일 확진 판정을 받은 김포·파주·강화 농장의 돼지 3만729마리도 살처분을 추진하고 있어 총 5만 마리가 넘는 돼지가 목숨을 잃게 됐다.

이에 따라 돼지고기 가격도 급등했다. 지난 24일 기준 돼지고기 도매가격은 1㎏당 5천119원으로 올랐다. 이는 지난달 평균 4천179원과 비교하면 22.5%나 뛴 수준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정 부회장이 이를 언급하며 자신을 희화화하는 유머를 올리자, 정 부회장의 인스타그램에서 한 네티즌은 "지금 (이 글은) 심각하다"며 "아주 경솔한 유머"라고 꼬집었다. 이 외에 다른 비판들도 이어지자 정 부회장은 바로 문제의 게시글을 삭제하고, 자신의 애완견들의 사진을 새롭게 올렸다.

[사진=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쳐]


정 부회장은 이번 일 외에도 지난 2016년에는 여성의 외모를 비하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당시 정 부회장은 자신과 식당 여종업원이 함께 찍힌 사진을 한 장 게재하면서 "몸도 외소해보이고 목도 길어보이고 ㅎㅎㅎ 여기 서비스 최고임"이라는 글을 올렸다. 여기에 정 부회장이 해당 여종업원의 얼굴도 가리지 않은 채 그대로 사진을 올려 더 논란이 됐다. 이후 정 부회장은 문제의 게시글을 삭제했지만, 어떤 해명 또는 사과도 하지 않은 채 게시글을 삭제만 한 정 부회장의 행동에 대해 질타했다.

또 정 부회장은 과거 트위터 활동을 할 때도 네티즌과 설전을 벌여 주목 받았다. 지난 2010년 이마트 피자를 두고 골목상권 침해 관련 문제로 당시 문용식 나우콤 대표와 설전을 벌인 것이 대표적이다.

재계 관계자는 "오너가 공개적으로 SNS를 하는 사례는 드물다"며 "잘 이용하면 좋겠지만, 잘못해서 받을 타격이 더 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 부회장이 평소 SNS를 통해 소비자들과 소통하며 좋은 이미지를 쌓았지만, 이번 일은 오히려 '독'이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장유미 기자 sweet@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