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배구
허수봉 카드 적중…男배구, 인도 꺾고 亞선수권 4강행
2019년 09월 19일 오후 20:4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임도헌 감독이 이끌고 있는 한국 남자배구대표팀이 아시아배구연맹(AVC) 주최 2019 아시아배구선수권대회 4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19일 이란 테헤란에 있는 아저디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열린 인도와 8강 맞대결에서 세트 스코어 3-1(25-20 25-23 20-25 25-21)로 이겼다.

'임도헌호'는 곽승석, 정지석, 임동혁(이상 대한항공)을 앞세워 1, 2세트를 먼저 따냈다. 한국은 1세트 후반 인도의 반격에 주춤했으나 22-20 상황에서 주장 겸 미들 블로커(센터)로 높이를 책임지고 있는 신영석이 힘을 내 기선제압했다.

[사진=아시아배구연맹(AVC)]


신영석은 상대 공격을 블로킹으로 잡아낸 뒤 속공에 성공해 상대 추격 의지를 꺾었다. 그는 연속 서브 에이스로 1세트 마침표를 찍었다.

2세트는 초반 한국이 연속 점수를 내며 앞으로 치고 나갔다. 임동혁이 시도한 공격이 연달아 성공해 5-1까지 점수 차가 벌어졌다. 인도도 반격했다. 주포 제롬 비니스를 앞세워 점수를 좁혔다.

1세트와 비슷하게 2세트도 후반부에 승부가 갈렸다. 22-22 상황에서 허수봉과 나경복이 시도한 공격이 연달아 성공해 24-22로 먼저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다. 한국은 정지석의 스파이크로 2세트도 따냈다.

3세트는 고전했다. 인도는 제롬을 앞세워 점수를 쌓았다. 한국도 맞불을 놨지만 인도의 공격이 앞선 1, 2세트와 달리 더 잘 통했다. 한국은 서브와 공격 범실이 연이어 나왔고 18-23까지 점수가 벌어졌다.

한 세트를 만회한 인도는 4세트 출발이 좋았다. 반면 한국은 서브 리시브도 흔들렸다. 한국은 인도에 세트 초중반 7-11로 끌려갔다. 임 감독은 분위기 반전 카드를 꺼냈다.

허수봉(상무)이 주인공이 됐다. 그가 코트로 투입된 뒤 경기 흐름이 바뀌기 시작했다. 허수봉은 블로킹에 이어 공격까지 성공했고 한국은 12-12로 균형을 맞췄다.

두팀은 이후 점수를 주고 받으며 접전을 펼쳤다. 세트 후반부 한국쪽으로 흐름이 넘어왔다. 18-18 상황에서 허수봉과 정지석이 상대 공격을 연달아 가로막아 20-18을 만들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인도가 다시 반격했으나 한국은 허수봉이 시도한 연속 공격이 모두 점수로 연결됐고 기분좋게 경기를 마쳤다.

한국은 20일 같은 장소에서 또 다른 8강전인 개최국 이란과 대만전 승자와 4강전을 치른다.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데스크칼럼] '온리 고객' 변신 선언한..
[글로벌 인사이트]‘불가근, 불가원’(..
[데스크칼럼]열린사회의 적들과 가짜..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