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부동산
GS건설, 분양 전원주택 앞 묘지 병풍…'삼송자이더빌리지' 계약자 반발
분양계약자들 "계약금 돌려내라" 시위에 GS건설 측 "확실히 고지"
2019년 09월 17일 오후 17:5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지난 6월 분양에 나선 GS건설의 전원주택 단지 삼송자이더빌리지가 중도금 대출 계약(이달 19~21일)을 코앞에 두고 사기분양 논란에 휩싸였다. GS건설 측이 삼송자이더빌리지 분양과정에서 전원주택 단지 앞에 묘지가 병풍처럼 감싸고 있다는 사실을 숨겼다는 분양계약자들의 주장이 나와서다.

17일 분양업계와 건설업계에 따르면 GS건설이 시공을 맡은 전원주택 단지 삼송자이더빌리지의 분양계약자들이 계약금 반환을 요구하는 시위를 여는 등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경기 고양시 덕양구 삼송지구(오금동 183번지 일대)에서 선보인 블록형 전원주택 삼송자이더빌리지(2021년 1월 입주예정)는 분양당시 풍부한 녹지를 갖춘 '숲세권' 단지이자 전원생활을 오롯이 즐길 수 있는 단지로 대대적인 홍보에 나섰다. GS건설이 시공하고 '고양삼송자이더빌리지주택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가 시행을 맡았다.

삼송자이더빌리지 계약자가 GS건설의 사기분양을 주장하며, 계약금 반환 촉구 시위를 열고 있다. [사진=제보자 제공]


삼송자이더빌리지 견본주택은 오픈 후 사흘간 3만여명 이상이 다녀가는 등 더운 날씨에도 이른 아침부터 입장을 위한 긴 대기줄이 형성됐다. 또 견본주택 한 켠에는 떴다방들이 모여 방문객들에게 영업을 하는 등 뜨거운 분양 열기로 주목을 받았다.

단지는 지상 최고 3층, 전용면적 84㎡, 432가구로 구성된다. 전체 10개 타입으로 나눠져 있다. 분양가는 7억 초반대에서 7억중반대까지 책정됐다. 단지는 평균 12.7대 1의 경쟁률, 최고 15대 1로로 청약 마감에 성공했지만, 현재 잔여 세대 분양 중이다.

분양계약의 기쁨도 잠시, 망연자실에 빠졌다. 일부 분양계약자는 사기분양을 주장하며 계약금 반환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원주택 단지 인근에 즐비한 묘지와 사당을 미처 파악하지 못한 분양계약자들이 뒤늦게 사태를 파악하고, 계약금 반환 시위를 열고 있는 것.

삼송자이더빌리지 502, 503동 인근에 수십개의 무덤이 자리잡고 있다. [사진=제보자 제공]


삼송자이더빌리지 입주자 모집 공고에서는 '삼송자이더빌리지 단지 주변은 산(자연녹지지역)으로 이뤄져 있으며, 분묘 및 사당이 존재하오니 현장 확인 후 청약 및 계약하시기 바랍니다'고 기재돼 있다. 그러나 묘지 인근에 주택을 분양받은 청약자 대다수는 이 같은 사실을 고지받지 못한것으로 전해졌다.

제보자에 따르면 371 지방도로에 인접한 502, 503동과 몇 발짝 거리에 수십 개의 무덤이 자리잡고 있다. 오금천을 사이에 두고있는 6-3블록 인근에도 수십 개의 묘가 담벼락을 하나 사이에 둔 위치에 언덕 위까지 자리 잡고 있다.

삼송자이더빌리지 인근에 수십개의 묘가 자리잡고 있다. [사진=제보자 제공]


현재 삼송자이더빌리지 분양계약자들은 지역구 의원인 정재호 의원(고양 을)실에도 민원을 넣은 상태다.

정재호 의원실 관계자는 "관련민원이 끊임없이 들어와 관할부처 소비자원에 민원을 넣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라고 안내했다"며 "현재 토지주택관리공사에는 예비입주민들이 직접 민원들 넣은 상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입주민들은 분양관계자로부터 묘가 2~3개만 있다고 고지받았고, 견본주택 모형에도 소수의 분묘 모형만 있었다고 주장한다"며 "현장 확인차 방문했을 때에는 펜스가 처져 있었고 들어가 확인을 하려고 했지만, 현장관계자들이 막아 확인을 하지 못했다는 하소연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삼송자이더빌리지 단지 배치도. [사진=GS건설]


이에 GS건설 측은 분양과정에서 확실히 고지했다는 입장이다.

GS건설 관계자는 "고지를 확실히 했다. 공급계약서, 계약자확인서 작성을 할 때 분묘 관련 내용이 정확히 포함돼 있었다"면서 "현장에서도 공급계약서와 계약자확인서를 작성할 때 그 부분에 관해 확인을 다 받았다고 확인됐다"고 역설했다.

/김서온 기자 summer@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데스크칼럼] '온리 고객' 변신 선언한..
[글로벌 인사이트]‘불가근, 불가원’(..
[데스크칼럼]열린사회의 적들과 가짜..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