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MLB
'피홈런 3개 악몽' 류현진, 1점대 ERA 깨졌다
2019년 08월 24일 오후 14:4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괴물 같은 활약을 이어오던 류현진(32·LA 다저스)이 부진한 투구와 함께 1점대 평균자책점 행진을 마감했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등판해 4.1이닝 9피안타 3피홈런 1볼넷 7탈삼진 7실점으로 부진하면서 시즌 4패째를 떠안았다.

[사진=뉴시스]


류현진은 이날 양키스의 강타선을 상대로 장타 억제에 실패했다. 고비 때마다 실투가 나오면서 고개를 숙였다. 3회초 애런 저지와 게리 산체스에게 솔로 홈런을, 5회초 디디 그레고리우스에게 만루 홈런을 허용하면서 무너졌다.

특히 5회초에는 1사 2·3루에서 벤치의 지시에 따라 전 타석에서 홈런을 기록한 게리 산체스를 자동 고의사구로 1루에 내보내고 그레고리우스와 승부를 펼쳤지만 결과적으로 악수가 되고 말았다.

만루 홈런으로 스코어는 1-6까지 벌어지면서 경기의 주도권은 양키스 쪽으로 완전히 넘어갔다. 설상가상 다저스 타선도 양키스 선발 좌완 제임스 팩스턴에게 11개의 탈삼진을 헌납하면서 7회 2아웃까지 단 2득점에 그쳤다.

류현진은 이날 부진의 여파가 크게 나타났다. 이 경기 전까지 1.64였던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2.00까지 치솟았다. 여전히 내셔널리그는 물론 메이저리그 전체를 통틀어 평균자책점 부문 선두를 달리고 있지만 1점대 사수에 실패했다. 이와 함께 경쟁자들을 압도하던 사이영상 경쟁에서도 다소 주춤하게 됐다.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고래싸움에 대박..
[닥터박의 생활건강] 아르기닌에 대..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야기] 작물..
[글로벌 인사이트]ASF로 치솟는 돼지..
[기고]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