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조국'으로 뒤덮인 정치권…청문회 정국 '후끈'
野, 사노맹 전력 고리로 공세 수위↑…도덕성 의혹도 공방
2019년 08월 16일 오전 11:0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일 2기 내각을 단행한 후 정치권은 온통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이야기다. 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민정수석에서 법무부 장관으로 직행하는 이례적인 케이스인데다 각종 도덕성 의혹이 터져 나오면서 청문회 정국이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문 대통령이 지난 14일 조 후보자를 비롯한 7명의 장관급 후보자 인사청문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함에 따라 이달 말부터 다음 달 초까지 인사청문회가 줄지어 열릴 전망이다.

이 가운데서도 야당은 조 후보자를 잔뜩 벼르고 있다. 특히 조 후보자가 1990년대 초 당시 반국가단체로 규정된 남한사회주의노동자연맹(사노맹) 관련 활동을 하다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점을 고리로 연일 공세를 펴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정치권의 공방이 뜨겁다. [뉴시스]


윤영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16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조 후보자는 사회주의 무장 폭동 혁명을 계획한 사노맹의 핵심 조직원으로 활동해 사법 처리를 받은 바 있다"며 "대한민국 헌법 가치에 위반되는 사회주의 혁명을 꿈 꾼 사람이 전향하지 않고 법무부 장관이 될 수 있느냐"라고 꼬집었다.

같은 당 김학용 의원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사노맹 사건으로 실정법을 위반해 실질적으로 복역을 하셨던 분이 아무리 세월이 변했다고 하더라도 법을 집행하는 책임자의 자리에 가는 게 적절한가"라고 지적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조 후보자를 감싸고 있다. 박홍근 의원은 "조 후보자는 사노맹의 핵심 조직원이라기보다 그 산하기관인 사회주의과학원(사과원) 연구원 실장으로 활동했다는 것인데, 재판부가 이 연구소를 반국가단체가 아닌 이적단체로 판결했다"고 반박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의원도 "사노맹 사건은 과거에 사법적으로 판단이 돼 사면됐고, 특히 이명박 대통령 시절인 2008년 민주화운동으로 평가받고 관련자들 모두 민주화운동 관련자로 인정했다"며 "사노맹이 당초 지향했던 점에 대해 논란이 있을 수 있지만 이미 민주화 운동 역사로 기록된 일을 다시 끄집어내 불필요한 갈등을 만들어낼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밖에 여야는 조 후보자의 민정수석 시절 인사 검증 실패 책임을 비롯해 사모펀드 투자, 위장전입, 가족 부동산 거래 등 도덕성 의혹을 두고 치열한 공방을 이어나가고 있다.

인사청문회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맡는다. 다만 일정은 아직 미정이다. 야당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 청문회 일정 협의 자체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야당의 보이콧 가능성도 거론된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닥터박의 생활건강] 아르기닌에 대..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야기] 작물..
[글로벌 인사이트]ASF로 치솟는 돼지..
[기고]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
[데스크칼럼] LG화학-SK이노베이션戰..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