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LG 켈리 '오늘은 내가 에이스'…8이닝 무실점 호투
2019년 07월 14일 오후 21:0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원투 펀치 위력을 제대로 선보였다. LG 트윈스가 선발 로테이션을 든든하게 지키고 있는 타일러 윌슨과 케이시 켈리 덕을 톡톡히 봤다.

LG는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잠실구장에서 삼성 라이온즈와 주말 홈 3연전을 치렀다. 3연전 출발은 좋지 못했다. 12일 삼성전에서 3-6으로 졌다.

그러나 13일과 14일 연달아 웃었다. 13일 삼성전 선발 등판한 윌슨은 7이닝 동안 2실점(1자책점)으로 제몫을 톡톡히 했다. LG는 5-3으로 삼성에 이기며 12일 패배를 설욕했고 윌슨은 승리투수가 됐다.

[사진=이영훈 기자]


3연전 마지막 날인 14일 선발 등판한 켈리는 윌슨보다 더 잘 던졌다. 그는 이날 삼성 타자들 상대로 8이닝 동안 101구를 던졌고 2피안타 1볼넷 6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삼성 타선은 켈리를 상대로 제대로 된 공격을 할 수 없었다. 그만큼 켈리의 구위가 위력적이었다. 그는 승리투수가 되며 시즌 9승째(9패)를 거두며 전반기 등판을 마쳤다.

켈리는 삼성전이 끝난 뒤 "오늘 경기 정말 좋았다. 선발 등판을 앞두고 배터리를 이룬 유강남(포수)과 많은 얘기를 나눈 점이 도움이 많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또한 "최근 선발 등판에서는 로케이션쪽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며 "그래서 빠른 볼을 던질 때 높게 제구가 됐다. 이런 부분에 대해 신경쓰며 던졌다"고 말했다. 한편 켈리는 "완봉승에 대한 욕심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우리팀에는 든든한 마무리 고우석이 있다. 그를 믿고 마음 편하게 마운드를 내려갔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반기 선발 등판을 마친 부분에 대해서는 "KBO리그에서 첫 시즌이라는 것을 감안한다면 잘 치르고 있는 것 같다"며 "무엇보다 수비와 타격 등 팀 동료들의 도움이 있었기에 9승을 거두고 전반기를 마감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잠실=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후쿠시마는 안전하..
[글로벌 인사이트]중국 환율조작국..
[닥터박의 생활건강] 불면증 이겨내..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