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인터넷/소셜
구글·페이스북 내달부터 부가세 낸다
부가세법 개정으로 B2C 서비스 10%부과돼
2019년 06월 19일 오후 17:4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내달 구글, 페이스북 등 해외 IT 기업이 기업과 소비자간 거래(B2C) 서비스에 대해 부가가치세를 낸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내달 1일부터 부가세법 개정안이 시행된다. 구글, 페이스북, 에어비앤비, 등은 내달부터 B2C 인터넷 광고, 클라우드 컴퓨팅, 공유경제 등에 대해 10% 부가세가 부과된다.

박선숙 바른미래당 의원이 대표 발의해 국회를 통과한 부가가치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은 7월부터 해외 디지털 기업이 B2C 서비스 분야에 부가세를 부과할 법적 근거를 담고 있다.

구글 본사


그동안은 게임과 소프트웨어 등 수익 일부에만 과세가 이뤄졌다.

이에따라 해외 IT 기업 서비스에 부가세가 더 과세되면서 국내 수입 규모를 가늠하기가 예전보다 용이해졌다는 전망이 나온다.

그러나 기업들이 소비자에게 부가세 부담을 전가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구글은 최근 클라우드 등 유료 서비스 이용자에게 이메일을 보내 내달 1일부터 사업자등록번호를 제공하지 않은 계정에 부가세가 10% 부과된다고 고지했다.

/민혜정 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