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경제일반
‘2030년 세계 4대 제조 강국, GDP 4만 달러 시대’
문재인 대통령, 19일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선포식에서 제시
2019년 06월 19일 오후 16:1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경기도 안산시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 개최된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선포식’에 참석, 2030년 세계 4대 제조 강국 도약의 비전과 4대 추진 전략을 제시했다.

이날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선포식은 ‘세계 4대 제조 강국, Made in Korea’라는 슬로건으로 문 대통령의 비전 선포에 이어 세계 일류 기업들의 패널 토크 순서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선포식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제조업은 여전히 우리 경제의 중심”이라며 “제조업이 혁신성장의 토대이며 국가가 제조 역량을 잃으면, 혁신 역량까지 잃게 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경기 안산시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정부는 2030년 제조업 세계 4강을 목표로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을 강력히 추진하고자 한다“고 선언하고 ”제조업 부흥이 곧 경제부흥이며, 제조업 4강과 함께 국민소득 4만 달러 시대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제조업 4강 목표가 실현되면 “현재 세계 6위인 수출을 2030년 세계 4위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제조업 부가가치율을 현재 25%에서 30%로 높이는 한편, 신산업·신품목 비중도 16%에서 30%로 확대할 것”이라며 “세계 일류기업 역시 현재 573개에서 1,200개로 2배 이상 늘리겠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우리 산업의 패러다임을 과감히 바꿔 산업구조를 ‘추격형’에서 ‘선도형’으로, 산업생태계를 ‘위험회피형’에서 ‘도전과 축적형’으로, 투자전략을 ‘자본’ 투입에서 ‘사람·기술’ 중심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밝히고 “이러한 전환을 가능케 하는 핵심이 바로 혁신”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제조업 혁신이 지속적인 동력을 가질 수 있도록 대통령 주재 ‘민-관 합동 제조업 르네상스 전략회의’를 신설하여, 민간과 정부가 함께 노력할 것”이라며 “생산비용, 노사문제, 환경규제 등과 같은 기업의 애로사항을 함께 논의하고, 기업들의 목소리에 더욱 귀를 기울여 산업안전의 강화, 주 52시간 근로제 등 새로운 제도의 도입에 따른 어려움도 함께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제조업 부흥이 경제부흥으로 이어지려면 기업인과 국회, 정부가 한마음이 되어야 한다”며 “제조업 4강, 국민소득 4만 달러 대한민국의 꿈을 우리가 함께 이뤄가자”고 당부했다.

선포식에 앞서 문 대통령은 스마트 제조혁신센터의 스마트 데모공장을 방문해 개인 맞춤형 생산, 유연 생산, 디지털 트윈 등 미래형 공장 핵심기술 적용 사례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또 비전 선포식 종료 후에는 제조혁신의 실제 현장인 동양피스톤을 방문, 임직원을 격려하고 생산현장을 시찰했다.

이날 행사에는 세계 일류 기업 대표 90여명, 경제 5단체장, 산학협력 프로그램 참여 대학생 10명, 경제·사회부총리, 산업·과기·고용·중기부 장관, 금융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책위의장, 경기도 지사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김상도 기자 kimsangdo@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