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배구
KGC인삼공사 이재은, 개인 사정으로 은퇴 결정
2019년 05월 24일 오후 17:4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여자 프로배구 KGC 인삼공사가 세터 이재은이 개인 사정으로 인해 은퇴를 선언했다.

KGC 인삼공사는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6시즌 동안 팀의 주전 세터로 활약한 이재은이 개인 사정에 의한 은퇴의사를 전해옴에 따라 은퇴공시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KOVO]


이재은은 지난 2005년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4순위로 한국도로공사에 지명되며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2013년 KGC인삼공사로 이적했으며, 십여 년간 국가대표 등 각 팀에서 주전 세터로 활약해 왔다.

이재은은 2018~2019시즌 종료 후 결혼과 출산계획 등의 개인 사정을 이유로 구단과 서남원 감독에게 은퇴의사를 전달했다.

KGC인삼공사 관계자는 "이재은의 은퇴는 아쉽지만 그동안 한국여자배구 발전에 헌신하고 KGC인삼공사 선수로 활약해온 공로에 감사함을 전한다"며 "새로운 출발에 축복이 가득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브레튼 우즈 75년,..
[닥터박의 건강칼럼] 해외여행 다녀..
[글로벌 인사이트]후쿠시마는 안전하..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