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해외축구
역시 인기구단…'2천300억' 리버풀, 맨시티 제쳤다
2019년 05월 24일 오전 09:1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리버풀FC가 이번 시즌 영국에서 가장 많은 돈을 번 구단으로 나타났다.

영국 BBC는 24일(한국시간)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구단 수입을 분석하면서 "리버풀이 1억5천200만 파운드(한화 약 2천295억7천56만원)가 넘는 수익으로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보다 144만 파운드(약 21억7천만원) 더 벌었다"고 보도했다.

정규리그 2위 리버풀이 1위 맨시티 이상의 수익을 기록한 것은 TV중계료에서 더 많은 돈을 받았기 때문이다.

[뉴시스]


맨시티는 1억5천98만6천355파운드(약 2천274억357만원)를 기록했다. 정규리그 우승으로 리버풀보다 약 200만 파운드 많은 상금을 받았지만 총수익에선 뒤졌다.

리버풀은 스카이스포츠 및 BT스포츠를 통해 29경기가 생중계됐다. 맨시티는 이보다 적은 26경기에 그쳤다. 전통적인 명문이자 인기 구단인 리버풀이 TV 중계의 수혜를 톡톡히 본 셈이다.

한편 지난 시즌 리그 최하위로 2부리그로 강등된 허더즈필드는 9천662만8천865파운드(약 1천455억 3천470만원)를 벌어 강등의 아픔을 어느 정도 씻게 됐다.

프리미어리그 20개 구단은 각각 영국 국내 TV 중계권으로 3천440만 파운드, 해외중계권 4천830만 파운드에 스폰서 수익등으로 500만 파운드를 최소 받았다.

/김형태 기자 tam@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자본주의가 민주주..
[닥터박의 생활건강] 이번 다이어트..
[글로벌 인사이트]기사 로봇 “기자..
[치매여행]<30> 치매보험, 꼭 들어야..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