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공연/전시
창극 ‘심청가’, 내달 국립극장서 재연…힘 있고 깊어진 소리 ‘기대’
2019년 05월 18일 오전 07:5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국립창극단이 창극 ‘심청가’를 다음달 5일부터 16일까지 국립극장 달오름 무대에 올린다.

18일 국립창극단에 따르면 지난해 4월 명동예술극장에서 초연한 ‘심청가’는 홈그라운드로 돌아와 일 년 사이 더 힘 있고 깊어진 소리의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창극 ‘심청가’는 완창으로 5~6시간이 소요되는 판소리 ‘심청가’의 좋은 소리와 장면만 선택해 2시간 30분으로 압축해 만들었다.

창극 ‘심청가’ 포스터. [국립창극단]
한국식 연극이 무엇인지 평생 고민해온 손진책 연출은 판소리 자체가 창극이 되는 것을 꿈꿨다. 그는 창극 ‘심청가’에서 이를 실현하기 위해 무대와 소품 등 다른 요소를 최소화하고 라이브 연주도 전통 국악기로만 구성하는 등 오직 소리에 집중했다.

작창을 맡은 대명창 안숙선과 지난달 부임한 유수정 국립창극단 신임 예술감독이 도창으로 함께 나선다. 두 사람은 번갈아가며 묵직하고 깊은 소리를 들려줄 계획이다.

의상을 맡은 김영진 디자이너는 황후 심청 의상에 물꾸리생초, 남성 소리꾼의 의상에 영조대왕의 도포에서 착안한 은조사를 썼다. 악사 의상은 백자 색감으로 구현했다.

초연과 마찬가지로 민은경과 이소연이 각각 ‘어린심청’과 ‘황후심청’을 나눠 연기한다. 김금미는 ‘뺑덕’, 유태평양은 ‘심봉사’, 김미진은 ‘곽씨부인’ 역으로 다시 무대에 오른다.

/박은희 기자 ehpark@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후쿠시마는 안전하..
[글로벌 인사이트]중국 환율조작국..
[닥터박의 생활건강] 불면증 이겨내..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