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김현수 3안타 2타점' LG, 두산 제압하고 3연승 질주
2019년 04월 13일 오후 21:0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LG 트윈스가 만원 관중 속에 3연승을 내달렸다.

LG는 1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5-2로 승리했다.

기선을 제압한 건 두산이었다. 두산은 1회초 1사 1·2루에서 김재환의 1타점 적시타로 1-0으로 먼저 앞서갔다.

두산은 2회 공격에서 추가점을 얻었다. 2회초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박세혁이 LG 선발투수 임찬규를 상대로 솔로 홈런을 쏘아 올리며 스코어를 2-0으로 만들었다.

[사진=이영훈기자]


LG도 곧바로 추격에 나섰다. 2회말 2사 3루에서 오지환이 우전 안타로 3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이며 2-1로 점수 차를 좁혔다.

LG는 5회 공격에서 경기를 뒤집었다. 5회말 1사 1·2루에서 김현수의 1타점 2루타로 동점을 만든 뒤 계속된 2사 2·3루에서 채은성의 2타점 적시타가 터지며 4-2로 역전에 성공했다.

LG는 8회 공격에서 추가점을 얻으며 승기를 굳혔다. 8회말 1사 2루에서 김현수의 자전 안타 때 2루 주자 정주현이 홈 플레이트를 밟으면서 5-2로 달아났다.

LG는 이후 마무리 투수 정찬헌이 9회초 두산의 마지막 저항을 모두 잠재우면서 5-2의 기분 좋은 승리를 챙겼다.

LG는 선발투수 임찬규가 5회를 채우지 못하고 강판됐지만 불펜진이 두산 타선을 무실점으로 봉쇄하면서 3연승과 함께 주말 3연전 위닝 시리즈를 확보했다.

반면 두산은 팀 타선이 경기 후반 LG 마운드를 공략하는데 실패하면서 2연패에 빠지게 됐다.

/잠실=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자본주의가 민주주..
[닥터박의 생활건강] 이번 다이어트..
[글로벌 인사이트]기사 로봇 “기자..
[치매여행]<30> 치매보험, 꼭 들어야..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